갑상선종양 甲狀腺腫瘍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2-06-04 오후 7:20:18     조회 : 841


갑상선에 발생하는 종양. 선종(腺腫)·암·악성림프종(腫) 등이 있다. 선종(갑상선종)은 갑상선에 있는 혹으로, 우연한 기회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며 여성에게는 4% 정도 나타난다고 한다. 발육은 완만하고 치료는 특히 크거나 딱딱 것에 한하여 하며, 그 밖의 것은 방치하여 경과를 보는 것이 좋다. 단 실제로는 암과의 감별이 곤란한 경우가 적지 않다.

 

암(갑상선암)에는 분화암과 미분화암(未分化癌)이 있는데 대부분(95% 이상)은 분화암이다. 분화암은 비교적 젊은 사람에게 나타나는데 초기에는 갑상선에 단단한 혹이 생길 뿐 그 밖의 증상은 없다. 나중에는 경부(頸部)림프선을 비롯해 폐·뼈·뇌 등으로 전이(轉移)한다. 악성도(惡性度)는 낮으며 조기에 수술하면 재발하는 경우는 드물다. 또한 경부의 림프선이나 폐로 전이해도 그 상태로 20년 이상 생존하는 경우가 많다.

 

한편 비분화암은 보통 50세 이상에서 나타나는데, 악성도가 높고 점점 진행되어 발열이나 경부의 압박증상이 나타난다. 치료로는 방사선조사(照射)나 항암제 요법을 행한다. 악성림프중에도 방사선 요법이 효과가 있다.

이전글  거부반응 拒否反應 rejection
다음글  갑상선자극 甲狀腺刺戟- thyroid stimulating horm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