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암관련 소식 > 의학 뉴스

 
日 병원별 암 생존율 간·폐 큰 격차 작성일 2017-08-11 오전 8:54:13
작성자 : 관리자 조회 49

간암 최고 71.6% 최저 15.8%-폐암 최고 68.9% 최저 2.3%

 

국립암연구센터, 전국 188병원별 데이터 공개

일본에서 병원별 암 생존율은 특히 간과 폐에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연구센터는 암으로 진단된 사람이 치료에 따라 어느 정도 생존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5년 상대 생존율'에 대해 암치료거점의 약 절반에 해당하는 전국 188개 병원별 데이터를 처음 공개했다. 간, 폐암의 생존율은 그 차이가 큰 반면, 유방암은 비교적 차이가 적었다. 센터는 "병원별 특징을 읽어냄에 따라 진료를 받는 데 참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센터는 2008년 암으로 진단된 사람 가운데 전국 '암진료제휴거점병원' 등 425개 병원 가운데 환자의 생사를 90% 이상 파악하고 있는 209개 병원 21만4469증례를 분석했다. 이 가운데 188개 병원이 개별데이터 공개에 응했다.

일본에서는 병원별로 환자가 많은 주요 5개 부위 암(위, 대장, 간, 폐, 유방)의 5년 생존율을 비롯해 환자의 연령, 암의 진행도를 나타내는 단계별 환자 수가 공개되고 있다. 단 생존율은 치료시작 시 암의 진행도와 연령 등이 고려되지 않았기 때문에 치료의 우열을 나타내는 것은 아니다.

폐암은 5년 생존율이 가장 높은 병원이 68.9%인 데 비해 가장 낮은 병원은 2.3%였다. 다른 부위에 비해 단계별 생존율의 차이가 크기 때문인데, 증상이 진행된 환자는 지역 중심병원에 모이는 경향을 엿볼 수 있다. 간암도 71.6%에서 15.8%로 차이가 컸다.

한편 유방암은 5년 생존율이 가장 높은 병원이 100%, 가장 낮은 병원이 81.7%로 공개된 모든 병원에서 80%를 넘었다.

환자 수가 가장 많은 대장암은 고령이 될수록 치료를 포기하는 경향이 높았는데, 가장 진행된 4기의 경우 85세 이상의 36.1%가 치료를 받지 않았다.

전체 암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은 65.2%였으며, 부위별로 보면 전립선암 97.7%, 유방암 92.7%, 자궁체부암 82.8%, 자궁경부암 75.6%, 대장암 72.6%, 방광암 71.2%, 위암 70.4%, 식도암 43.4%, 폐암 39.1%, 간암 38.5%, 췌장암 9.9%였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글 달기

이전글  고령 암 환자 늘어나는 日… 85세이상 60% 치료 포기
다음글  최첨단 방사선 치료기 '뷰레이'.. 피폭 위험없어 암환자는 만족
번호 제 목 작성일 조회
No.1 암 포탈 사이트 A-m의 재능 기부자가 되어주세요 2016-11-23 3933
5411 분당차병원, 맞춤형 암치료 환자 1:1 서비스 제공NGS 정밀의료 검사, 암 유전자.. 2017-08-23 5
5410 “성경말씀에 근거한 언어처방, 암환자에게 용기” 2017-08-23 2
5409 [대구경북지역암센터가 알려주는 ‘놓치기 쉬운 암 징후’] <4>간암 2017-08-23 1
5408 [헬스동아]개인 맞춤형 포괄적 치료시스템, 환자가 감동하는 암 치료 실현 2017-08-23 3
5407 뼈에도 암이? 사춘기 뼈 통증 지속땐 골육종 의심을 2017-08-23 1
5406 2분 만에 대장암·대장용종 확인‘이지디텍트’아시나요? 2017-08-22 20
5405 "유방암 치료제 허셉틴, 효과·안전성 '재확인'" 2017-08-22 26
5404 전립선암 증상 관리에 운동과 암에 좋은 음식 필요해 2017-08-22 31
5403 암 경험자의 건강관리. 2017-08-22 28
5402 두경부암 80%가 흡연자…술·담배 끊으세요 2017-08-22 25
5401 피부노화 유발 자외선, 심할땐 피부암 유발. 2017-08-22 43
5400 이계호교수가 밝히는 암 특효약의 숨은 진실 건강 2017-08-21 58
5399 이계호교수가 밝히는 암 특효약의 숨은 진실 건강 2017-08-21 47
5398 “암 완치 위해선 암 줄기세포 통한 ‘유전자 분석’ 이뤄져야” 2017-08-21 33
5397 암이 무서우면 이렇게 살아라. 2017-08-21 33
5396 비소세포폐암 外 다른 암환자 ‘키투르다·옵디보’ 사용 어떻게 되나? 2017-08-21 27
5395 청소년 자궁경부암 백신 미접종 잘못된 정보 때문 2017-08-21 28
5394 “‘노인은 암이 느리게 자란다’ 속설, 근거 없어” 2017-08-21 28
5393 주민 5%가 암환자…중금속 날리는 '발전소 마을' 2017-08-21 32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