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암관련 소식 > 의학 뉴스

 
[2017 KCSI 1위 기업]서울아산병원, 고난도 수술 세계 최고 수준 '암, 장기이식' 작성일 2017-10-12 오전 8:45:32
작성자 : 관리자 조회 484

종합병원 부문 / 서울아산병원


하루 평균 외래환자 1만1000여 명, 입원환자 2600여 명. 대한민국 국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서울아산병원이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KCSI) 평가에서 종합병원 부문 5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 

서울아산병원에 대한 두터운 신뢰에는 이유가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암, 장기이식, 심장병 등에 걸쳐 매년 6만여 건의 고난도 수술 및 치료를 시행하며 중증환자들의 마지막 희망인 4차병원의 역할을 하고 있다. 2017년 7월 기준 복강경 위암 1만 례, 유방암 3만 례, 대장암 2만9000례, 신장이식 5100례, 생체 간이식 4600례 등 각종 고난도 수술건수는 세계 유수의 병원들과 견줘도 대등한 수준이다.

서울아산병원의 암 수술 및 치료 경험은 2014년 1만8508건, 2015년 1만8815건, 2016년 1만9506건으로 지속적인 증가세다. 세계 최고 수준의 병원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미국의 엠디앤더슨 암센터는 654병상 규모에 수술건수 8407건, 메모리얼슬로언케터링 암센터는 478병상 규모에 수술건수 9191건을 기록했다.

장기이식 수술은 서울아산병원이 세계를 이끄는 분야다. 간이식 1년 생존율은 97%로 장기이식 선진국인 미국의 이식 생존율 89%를 뛰어넘는다. 특히 생체 간이식, 2 대1 간이식, ABO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 등은 세계 최다 건수를 보유하고 있다. 심장이식 수술건수는 국내 전체의 절반 수준이다.  

독보적인 수술경험은 자연스럽게 세계 최고 수준의 생존율로 이어졌다. 서울아산병원의 심장이식 1년 생존율은 95%를 기록해 미국의 86%를 크게 앞선 것은 물론이고 세계 최고의 심장이식 기관으로 꼽히는 스탠퍼드대, 텍사스 심장센터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장이식과 췌장이식 또한 수술건수와 생존율 면에서 세계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중증환자들을 위한 고난도 수술 기술을 아시아 저개발국가에 전수하는 ‘Asan in Asia’ 프로젝트도 펼치고 있다. 몽골, 베트남 등 아시아 저개발국가뿐 아니라 미국, 독일 등 의료 선진국 의사들에게도 배울 기회를 주고 있다. 해마다 40여 개 나라에서 500여 명의 해외의학자가 찾아온다. 1950년대 우리나라 의사들에게 선진의술을 가르쳤던 미국 미네소타대병원 의료진도 2016년부터 서울아산병원에서 생체 간이식 기술을 배우고 있다. 제자가 스승을 가르치게 된 미네소타판 청출어람이다. 실로 60여 년 만에 선진 의료기술을 배우러 가던 아시아의 작은 나라 대한민국이 의료기술을 전수하는 나라로 상전벽해(桑田碧海)한 것이다.

올해로 개원 28주년을 맞는 서울아산병원은 지금까지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환자들의 신뢰와 사랑에 보답하고,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으로 가장 신뢰받는 병원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011/86694742/1#csidx52a19c95d1f49bea51a4f18549b8ebe


 

덧글 달기

이전글  가슴이 크면 유방암에 잘 걸린다고요?
다음글  한국인 力의 원천! 마늘은 어떻게 먹는 게 가장 좋을까?
번호 제 목 작성일 조회
No.1 암 포탈 사이트 A-m의 재능 기부자가 되어주세요 2016-11-23 5845
5830 [메디컬 인사이드] 여성암 중 유방암만 늘어나는 까닭은 2017-12-12 0
5829 실천이 곧 예방, 암을 예방하는 5대 식습관 2017-12-12 4
5828 20대 자궁암 검진율 3년 전보다 3배 증가…이유는 2017-12-12 0
5827 혈액 5㎖만 있으면 난소암 콕 집어낸다 2017-12-12 1
5826 환자부담 줄인다는 ‘문재인 케어’ 의사들은 왜 반대할까 2017-12-12 0
5825 [건강한 가족] 혈액 내 성분 '이형접합체' 증가한 암 환자, 뇌경색 발병 위험 크.. 2017-12-12 1
5824 [암,지피지기면 백전백승] 대부분 골절·외상 치료 때 우연히 발견…골종양 전문의 찾.. 2017-12-11 54
5823 [육종암 극복사례] “희귀암도 착실히 치료받으면 완치 가능” 2017-12-11 50
5822 유방암 고감도·고분해능 촬영 PET 개발 2017-12-11 51
5821 '전립선암, 방광암, 음경암, 고환암, 신장암' 비뇨기 5대암 예방법은? 2017-12-11 52
5820 소량의 혈액으로 난소암 판별한다. 2017-12-11 50
5819 대장암과 홍화씨- 몸이 찬 암환자에 효과적 2017-12-08 62
5818 태안 기름유출 10년, 암환자는 급증하고 삼성은 떠났다 2017-12-08 62
5817 랩지노믹스,건보 적용 유전성 암 예측 패널검사로 예방의학 실현 2017-12-08 58
5816 50대 이상 복부비만ㆍ만성질환자, 전립선암 ‘빨간불’ 2017-12-08 61
5815 [김종구 칼럼] ‘이용마법’ 제정과 암과의 싸움 2017-12-08 59
5814 암 검진 판정·결과통보서에 판정의사 실명제 도입 2017-12-08 60
5813 암세포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 유형별 맞춤치료 기술 개발 2017-12-07 66
5812 대장암검진 본인부담금 폐지… 대장암 검진 전년도까지 유예 2017-12-07 61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