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암관련 소식 > 의학 뉴스

 
유방암 발생률 지역별로 차이나는 이유는? 강남.서초.분당이 높아... 작성일 2017-10-12 오전 9:08:01
작성자 : 관리자 조회 67

최근 ‘유방암 발생률이 서울 강남·서초와 경기 분당 지역에서 높게 나타났다’는 통계자료가 발표됐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가 발표한 ‘우리나라 시‧군‧구별 암 발생 지도’에서 1999년부터 2013년까지 15년간 암 발생 수치를 지역별로 분석한 내용이다. 이 자료에 따르면 소득 수준이 높은 서울 강남과 서초에서 유방암 발생률이 유독 높은 것이 눈에 띈다. 특정 지역에서 유방암 발생률이 높은 원인은 임신과 출산 연령이 다른 지역에 비해 늦고, 유방암 검진율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 되고 있다.

유방암은 유방 조직 안에 악성세포들이 모여 생기는 암을 말한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진 것이 없지만 대부분 환경적인 요인 때문에 발병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과잉이나 불균형이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나이와 출산 수유 경험, 방사선 노출이나 고지방식 위주의 식습관, 음주, 여성호르몬 등도 유방암의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유방암은 자가검진을 통해 스스로 발견할 수 있는 암이기도 하다. 스스로 자신의 가슴을 관찰하고 만져보며 변화를 감지하는 것이다. 자가검진은 생리 끝나고 3~7일 뒤 가슴이 가장 부드러울 때 하는 것이 좋다. ▲한쪽 가슴이 평소보다 커졌거나 늘어졌는지 ▲가슴 피부가 귤껍질 같은지 ▲평소와 다르게 유두가 함몰되어 있거나 분비물이 나오는지 ▲평소와 달리 팔 위쪽이 부어있고 겨드랑이 부위의 림프절이 커져있는지 확인해보고 만약 이런 변화가 확인된다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유방암에 걸리기 쉬운 위험군에 속한다면 평소 매월 자가검진을 하는 것이 좋다. ▲가족 중에 유방암 환자가 있는 경우 ▲예전에 유방암을 앓은 경우 ▲초경이 일찍 시작됐거나 폐경이 늦게 찾아 온 경우 ▲30세 이후에 첫 출산을 했거나 출산 경험이 없는 경우 ▲비만하거나 동물성 지방을 과잉 섭취한 경우 등이 이에 속한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유방갑상선센터 오세정 교수는 “간혹 유방에 통증이 있는 경우 유방암이 아닐까 걱정하는 분들이 계시지만 유방암 환자의 1% 정도이며 정상적인 생리현상일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특정 부위에 국한되고, 지속적이며, 통증이 심하다면 전문적인 검사를 통해 알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유방암을 치료하는 가장 근본적인 방법은 암을 제거하는 외과적 수술이다. 외과적 수술은 크게 유방 전체를 절제하는 유방 전절제술과 일부만 절제하는 유방부분절제술로 나뉘는데, 종양의 범위 등 유방암의 조직학적인 면은 물론 환자의 정서적인 측면까지 모두 고려해 수술 방식을 선택한다.

암세포가 유방 전체에 퍼져있거나 종양의 크기가 너무 클 때, 염증성유방암과 같이 부분절제 시 재발 가능성이 높거나 수술 후 방사선치료를 받을 수 없는 경우에는 유방을 절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러나 유두와 유륜, 피부를 포함한 유방 조직 전체를 모두 제거하는 유방전절제술은 수술에 따른 합병증 증가와 함께 여성으로서의 상실감 및 정신적 고통이 발생한다.

이에 최근에는 가능하면 암조직과 정상유방 조직 일부분만을 제거하는 유방부분절제술이 주로 시행되고 있으며, 되도록 유방의 일부분만 절제하고 방사선 치료를 병행해 유방을 최대한 보존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유방전절제술이 필요한 환자 중에서 조기유방암의 경우에는 유방재건술을 동시에 시행함으로써 환자의 치료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겨드랑이 림프절도 예전과 달리 모든 림프절을 절제하지 않고 유방에 방사선동위원소 또는 생체염료를 주입해 암세포가 가장 처음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림프절(감시림프절)을 먼저 조사한다. 전이가 있을 때만 림프절 청소술을 시행함으로써 림프절을 모두 제거했을 때 나타나는 부종과 통증, 감각이상, 팔 운동 장애 등의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유방암 확진을 받은 환자들의 경우 질병으로 인한 고통뿐만 아니라 여성으로서의 삶을 잃게 됐다는 상실감에 더 큰 좌절과 상처를 받는다. 유방암은 장기에 생기는 다른 암과 달리 외형적으로 드러나는 곳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정신적, 심리적 문제가 클 수 밖에 없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유방갑상선센터 오세정 교수는 “여성에게 유방이란 모성과 여성성의 상징이기 때문에 조기발견을 통해 유방을 보존할 수 있는 수술이 가능하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부분유방절제술을 하더라도 유방 외형의 심한 왜곡을 피하기 위해 다양한 수술 기법을 동원하고 있어 부득이 유방전절제술을 해야 하는 환자에서도 성형외과와 협진 하에 유방재건술도 병행하고 있어 환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04/2017080402082.html


 

덧글 달기

이전글  유두에 '이런' 변화가… 유방암 대표 증상 3
다음글  난소암 표적항암제 ‘린파자’, 보험급여 문턱 넘다.
번호 제 목 작성일 조회
No.1 암 포탈 사이트 A-m의 재능 기부자가 되어주세요 2016-11-23 4899
5621 전립선비대증, 암과는 상관없다 2017-10-20 8
5620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선우윤영 교수, “암은 완치보다는 동행하는 병이다” 2017-10-20 9
5619 난소암 급여 린파자 적응증 확대?…유방암 눈도장 2017-10-20 10
5618 간암의 80% B,C형 간염으로 발병... 조기발견 치료하면 완치율 높아 2017-10-20 10
5617 (기고)암 알면 이긴다…암에대한 오해와 진실 2017-10-19 13
5616 폐암 표적치료제 급여 등재 '올리타' 파란불, '타그리소' 빨간불 2017-10-19 7
5615 '면역요법'으로 암 재발 막을 수 있다 2017-10-19 2
5614 한미약품 '항암 신약' 난치성 폐암 약효 인정받아 2017-10-19 4
5613 작년 암 환자 144만 명 진료비 6조 2017-10-18 8
5612 "아파도 말못해" 암도 서러운데 실직공포까지 덮친 암환자들 2017-10-18 3
5611 암 검진, 언제 어떻게 받는 게 좋을까? 2017-10-18 2
5610 암 경험자, 암 검진 수검률 낮아 2017-10-18 4
5609 암 발생 원인 2위는 음식, 1위는? 2017-10-17 41
5608 日, 개 후각으로 암환자 찾기 실험…"99.7% 정확도" 2017-10-17 35
5607 고강도 초음파로 췌장암만 정확히 사멸… 종양 성장도 억제 2017-10-17 39
5606 [암수술 잘하는 병원] 이대목동병원 췌장암 토탈케어 센터 2017-10-17 34
5605 나노기술 적용 침으로 암치료 가능성…DGIST 인수일 교수팀 세계 첫 제시 2017-10-17 32
5604 소주 1~2잔에도 암 발생 1.5배 상승…아예 끊어야 2017-10-17 22
5603 대한항공, 제주 소아암·백혈병 환자, 보호자 운임 할인 2017-10-16 19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