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암관련 소식 > 의학 뉴스

 
저소득층, 돈 없어 '암'도 참는다…"건보 보장성 강화 지속해야" 작성일 2017-12-06 오전 9:39:45
작성자 : 관리자 조회 27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암, 심·뇌혈관질환 등 정부가 그동안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해온 '중증질환' 분야조차 여전히 소득에 따른 건강불평등이 발생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6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발간하는 '보건복지이슈앤포커스' 최근호 '소득계층에 따른 의료비 부담과부문별 비용의 추이'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이들 중증질환은 희귀난치성 질환과 함께 4대 중증질환이라고 부르는데, 정부는 2005년 건강보험 중기 보장성 강화 계획을 발표한 이래 이들 분야에 대해 활발하게 보장성 강화 대책을 마련해왔다.

 현재 산정특례를 적용해 이들 질환과 이들 질환을 앓다 생긴 합병증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거나 외래를 방문해 진료를 받을 때 총 진료비의 5%(희귀난치 질환은 10%)를 환자가 부담한다. 일반적으로 본인부담률이 20~50%인 점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환자와 환자 가족의 부담이 매우 적다.

  중증질환은 이 같은 상황 때문에 개인의 사회경제적수준이 의료이용에 미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작을 것으로 예측돼 왔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

 정연 보건의료연구실 부연구위원 등은 한국의료패널 자료를 이용해 2010~2015년 암, 심장질환, 뇌혈관질환을 앓고 있는 가구원이 있는 가구에 대해 소득 1~5분위로 나눠 의료비 지출액을 분석했다.

 그 결과 소득 하위 1~3분위는 소득 수준이 높아질수록 의료비 지출액도 계단형으로 높아지는 경향이 있었다.

 정 위원은 "의료비 지출액이 가장 낮은 집단은 저소득층에 해당되는 1분위였으며, 의료비의 전체 평균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경향이 일관되게 발견된다"며 "1분위 그룹의 경우 전체 생활비에서 의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20.5%로 , 5분위(5.8%)의 4배가량 높았다"고 설명했다.

 "개인의 사회경제적 수준이 의료이용에 미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작을 것이라고 예상되는 중증질환에서조
차 소득수준에 따라 의료비 지출의 차이가 발생하고 있다"는 게 보고서의 결론이다.

 사실상 이 같은 배경에는 '비급여' 항목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2015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진료비 중 건강보험이 부담하는 보장률은 63.4% 수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79.7%에 한참 못 미치지 못한다.

 문재인 정부는 '모든 의학적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를 목표로 건강보험보장률을 70%수준까지 끌어올리는 보장성 강화대책, 이른바 '문재인 케어'를 내년부터 본격 추진 중이다. 하지만 내년도 예산안 편성 과정에서 건강보험 국고지원이 2200억원 감액되는 등 출발부터 불안한 상태다.

 정 위원은 "저소득층은 처방의약품을 제외한 외래와 입원서비스 이용 모두에서 불리한 위치에 있다"며 "의료이용의 형평성을 달성하고 저소득층의 미충족 의료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더 적극적인 보장성 강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중증질환 가구의 연평균 의료비 지출액은 2010년 약 200만 원에서 2011년에 약 230만 원으로 증가한 이래 유사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ijoinon@newsis.com


 

덧글 달기

이전글  길병원 “왓슨 도입 1년…의사와 암환자 치료법 일치율↑”
다음글  위암, 30세부터 내시경… 간암, 40세부터 초음파
번호 제 목 작성일 조회
No.1 암 포탈 사이트 A-m의 재능 기부자가 되어주세요 2016-11-23 5812
5824 [암,지피지기면 백전백승] 대부분 골절·외상 치료 때 우연히 발견…골종양 전문의 찾.. 2017-12-11 5
5823 [육종암 극복사례] “희귀암도 착실히 치료받으면 완치 가능” 2017-12-11 1
5822 유방암 고감도·고분해능 촬영 PET 개발 2017-12-11 1
5821 '전립선암, 방광암, 음경암, 고환암, 신장암' 비뇨기 5대암 예방법은? 2017-12-11 3
5820 소량의 혈액으로 난소암 판별한다. 2017-12-11 1
5819 대장암과 홍화씨- 몸이 찬 암환자에 효과적 2017-12-08 11
5818 태안 기름유출 10년, 암환자는 급증하고 삼성은 떠났다 2017-12-08 12
5817 랩지노믹스,건보 적용 유전성 암 예측 패널검사로 예방의학 실현 2017-12-08 9
5816 50대 이상 복부비만ㆍ만성질환자, 전립선암 ‘빨간불’ 2017-12-08 12
5815 [김종구 칼럼] ‘이용마법’ 제정과 암과의 싸움 2017-12-08 9
5814 암 검진 판정·결과통보서에 판정의사 실명제 도입 2017-12-08 8
5813 암세포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 유형별 맞춤치료 기술 개발 2017-12-07 17
5812 대장암검진 본인부담금 폐지… 대장암 검진 전년도까지 유예 2017-12-07 11
5811 당뇨환자는 췌장암 검사 받아봐야...췌장암 발생률 2배 높아 2017-12-07 12
5810 폐 건강 지키는 흰색 음식 '3가지' 2017-12-07 18
5809 위암, 30세부터 내시경… 간암, 40세부터 초음파 2017-12-07 10
5808 저소득층, 돈 없어 '암'도 참는다…"건보 보장성 강화 지속해야" 2017-12-06 27
5807 길병원 “왓슨 도입 1년…의사와 암환자 치료법 일치율↑” 2017-12-06 18
5806 [명의에게 묻다] 갑상선암이 착하다고?…난치성 환자엔 '남의 얘기' 2017-12-06 12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