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암관련 소식 > 의학 뉴스

 
위암, 30세부터 내시경… 간암, 40세부터 초음파 작성일 2017-12-07 오전 9:20:31
작성자 : 관리자 조회 10

가족력 있을 땐 어떻게?

암이나 심혈관질환 가족력이 있다면 미리 검진받는 게 도움이 된다. 가족력이 있으면 질환 위험이 10~70% 높아진다. 일반적으로 가족력은 조부모부터 손주까지 2대를 포함한다. 암, 심혈관질환 가족력이 있을 때 언제, 어떤 검사를 시작하는 게 좋은지 세브란스병원 노년내과 김광준 교수, 고대구로병원 심혈관센터 박창규 교수의 도움말로 정리했다.

위암 가족력=30세부터 3년에 1번씩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위내시경을 받아도 속쓰림이 반복되는 등 이상 증상이 있다면 3년이 지나지 않아도 검사받는다.

대장암 가족력=대장암이 발생한 가족의 나이에서 10년을 뺀 나이부터 3년에 1번씩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다.

폐암 가족력=늦어도 40대부터 저선량 흉부 CT(컴퓨터단층촬영) 검사를 한다. 비흡연자는 3년에 1번, 흡연력이 있거나 가족이 흡연하면 2년에 1번, 흡연자는 매년 검사받는 게 좋다.

유방암 가족력=유방암 환자의 5~10%는 가족력이 영향을 많이 미치는 유전성 유방암이다. 유방암이 발생한 가족의 나이에서 5년을 뺀 나이부터 유방 엑스레이와 초음파 검사를 모두 받는 게 좋다.

간암 가족력=연령과 상관없이 최대한 빨리 B·C형 간염바이러스 검사를 하고 감염됐으면 치료받는다. 더불어 40세부터 1년 간격으로 복부 초음파와 혈액 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

심혈관질환 가족력=심혈관질환이 발병한 가족의 나이에서 10살을 뺀 나이부터 경동맥 초음파, 심장 초음파, 혈관 경직도 검사 3가지를 받아보는 게 좋다. 늦어도 남성 45세, 여성 55세에 검사를 시작해야 한다. 이상이 없어도 3~5년에 1번은 검사받는 게 좋다. 단, 심장 돌연사 가족력이 있다면 20대에도 심전도·심장 초음파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른 나이에 급사를 유발하는 유전성 부정맥, 심근병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2/07/2017120700135.html


 

덧글 달기

이전글  저소득층, 돈 없어 '암'도 참는다…"건보 보장성 강화 지속해야"
다음글  폐 건강 지키는 흰색 음식 '3가지'
번호 제 목 작성일 조회
No.1 암 포탈 사이트 A-m의 재능 기부자가 되어주세요 2016-11-23 5812
5824 [암,지피지기면 백전백승] 대부분 골절·외상 치료 때 우연히 발견…골종양 전문의 찾.. 2017-12-11 5
5823 [육종암 극복사례] “희귀암도 착실히 치료받으면 완치 가능” 2017-12-11 1
5822 유방암 고감도·고분해능 촬영 PET 개발 2017-12-11 1
5821 '전립선암, 방광암, 음경암, 고환암, 신장암' 비뇨기 5대암 예방법은? 2017-12-11 3
5820 소량의 혈액으로 난소암 판별한다. 2017-12-11 1
5819 대장암과 홍화씨- 몸이 찬 암환자에 효과적 2017-12-08 11
5818 태안 기름유출 10년, 암환자는 급증하고 삼성은 떠났다 2017-12-08 12
5817 랩지노믹스,건보 적용 유전성 암 예측 패널검사로 예방의학 실현 2017-12-08 9
5816 50대 이상 복부비만ㆍ만성질환자, 전립선암 ‘빨간불’ 2017-12-08 12
5815 [김종구 칼럼] ‘이용마법’ 제정과 암과의 싸움 2017-12-08 9
5814 암 검진 판정·결과통보서에 판정의사 실명제 도입 2017-12-08 8
5813 암세포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 유형별 맞춤치료 기술 개발 2017-12-07 17
5812 대장암검진 본인부담금 폐지… 대장암 검진 전년도까지 유예 2017-12-07 11
5811 당뇨환자는 췌장암 검사 받아봐야...췌장암 발생률 2배 높아 2017-12-07 12
5810 폐 건강 지키는 흰색 음식 '3가지' 2017-12-07 17
5809 위암, 30세부터 내시경… 간암, 40세부터 초음파 2017-12-07 10
5808 저소득층, 돈 없어 '암'도 참는다…"건보 보장성 강화 지속해야" 2017-12-06 26
5807 길병원 “왓슨 도입 1년…의사와 암환자 치료법 일치율↑” 2017-12-06 17
5806 [명의에게 묻다] 갑상선암이 착하다고?…난치성 환자엔 '남의 얘기' 2017-12-06 12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