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HOME > 암지식백과 > 암뉴스

비만이 췌장•직장암 주범 조회수 : 3494
관리자 2018-03-12 오전 11:12:29

*비만이 췌장•직장암 주범*


비만이 암을 부르는 원인 중 하나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은 비만 잣대로 체질량지수(BMI) 개념을 사용했다. 체질량지수란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것으로 수치가 25 이상으로 높으면 비만으로 분류된다. BMI 증가와 암 발생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이번 연구결과는 BMI가 늘어날 때마다 암 발생률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여서 전 세계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연구팀은 백혈병, 다발골수종, 췌장암, 자궁내막암, 직장암, 콩팥세포암종, 악성흑색종, 비호지킨 림프종, 식도암, 뇌·중추신경계 종양, 유방암, 대장암, 담낭암, 폐암, 간암, 난소암, 갑상샘암, 방광암, 위암, 전립샘암 등 총 20개 암을 대상으로 BMI 증가가 암 발생에 영향을 미쳤는지를 살폈다.


  이를 토대로 비만과 암 간 상관관계 강도에 따라 '확신할 만한(Convincing) 위험요인' '암시적(Suggestive) 위험요인' '약한(weak) 근거' '관련 근거 없음(no evidence)' 4개 그룹으로 분류했다.


  이를 통해 BMI 증가가 백혈병, 다발골수종, 췌장암, 자궁내막암, 직장암, 콩팥세포암종 등 6개 암에서 확신할 만한 위험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악성흑색종, 비호지킨 림프종, 식도암은 암시적 위험요인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파악됐다. 암시적 위험요인이란 확신할 만한 위험요인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암 발병 위험을 높일 개연성이 있다는 의미다.


  뇌·중추신경계 종양, 유방암, 대장암, 담낭암, 폐암, 간암, 난소암, 갑상샘암 등 8개 암은 BMI 증가와 관련성이 약한 것으로 평가됐다. 이는 일부 관련성을 주장하는 연구결과가 있지만 객관적인 근거로 삼기에는 부족하다는 뜻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방광암, 위암, 전립샘암의 3개 암은 BMI 증가와 해당 암 발생 사이에 아예 근거가 없는 것으로 연구팀은 결론지었다.


비만은 암뿐만 아니라 혈압, 지방간 등 만병의 근원이 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식습관 등을 조절해 적절한 체중관리에 힘써야 한다.


▼  더 많은 정보를 보고 싶다면 제목을 클릭하세요 

 

              기본 식생활_ 함께 먹으면 좋은 음식 2탄

              식생활_ 함께 먹으면 나쁜 음식 1탄

             식습관의 힘, 먹는 습관을 잡으면 건강이 보인다 ①

             식습관의 힘, 먹는 습관을 잡으면 건강이 보인다 ② 

           ■   폐암과 도라지의 효능

           ■   증상별 암에 좋은 음식 및 음료 목록

           ■   항암식품의 효과를 높이는 방법

           ■   암 치료 후 신경쓰야 할 식사문제

           ■   암 치료 중 알아두어야 할 식사문제

           ■   토마토



■   소변으로 보는 건강진단법

■    함께 먹으면 좋은 음식 1탄

  

댓글쓰기
관리자    胃 기능 살리고 절개부위 최소화로 ‘사망률 0’ 도전
관리자    만 50세 이상 대장암 검진 무료...꼭 알아두어야 할 국가 암검진!
글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