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HOME > 암 투병·극복·간병기 > 암 투병·극복·간병기

암 투병·극복·간병기

암과 싸워 이겨가고 있는 이야기, 치료과정의 힘든 이야기, 완치되어 건강을 찾은 이야기.. 이러한 많은 이야기가 희망이 되고 위로가 됩니다.
선배님들의 이야기로 암 투병 후배님들에게 힘을 주세요.
글쓰기는 중메뉴>소메뉴, 해당 항목을 선택하시면 작성 가능합니다.


유상무, 대장암 투병 中 두려움 고백 “죽을 고비 넘기는 중…행복하고 싶을 뿐” [전문]
관리자 2017-11-06 오전 9:41:51

유상무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대장암 투병 중인 개그맨 유상무가 근황을 전했다.

지난 5일 유상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아직도 죽을 고비를 넘고 있는 중이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너무 두려워 인정하고 싶지 않고 당연히 좋아지고 건강해질거란 믿음으로 싸우고 있지만 현실은 그렇다. 어쩌면 저뿐 아니라 우리 모두가 위험한 고비 속에서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두려운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내가 설 무대를 잃고 건강을 잃고 앞으로 몇 년을 장담할 수 없는 고비에 살고 있는 저는 누군가의 눈치를 보면서 살 겨를이 없다. 오직 행복하고 싶을 뿐이다”며 “수술실에 몸뚱이만 들어가면서 돈, 명예, 성공 그딴 것들이 중요한 것이 아니란 거 충분히 알았다”고 전했다.

또 “사랑하는 사람 또 날 아껴주는 사람들과 조금한 행복하고 싶다”며 “절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 또 저를 미워하시는 분들. 모두모두 행복하세요”라고 말했다.

 
유상무는 지난 4월 대장암 판정을 받았으며 최근 마지막 항암 치료를 마쳤다. 
 
다음은 유상무 SNS 글 전문
 
나는 아직도 죽을 고비를 넘고 있는 중입니다.
너무 두려워 인정하고 싶지 않고..당연히 좋아지고 건강해질거란 믿음으로 싸우고 있지만. 현실은 그렇습니다.
하루에도 수십번의 안타까운 사고 뉴스를 접할때면.. 어쩌면 저뿐 아니라 우리 모두가 위험한 고비 속에서 살고 있다란 생각이 듭니다. 
내가 설 무대를 잃고, 건강을 잃고 앞으로 몇년을 장담할 수 없는 고비에 살고있는 저는... 다른 생각 할, 누군가의 눈치를 보면서 살.. 겨를이 없습니다. 오직..행복하고 싶을 뿐입니다. 수술실에 몸뚱이만 들어가면서...돈, 명예 성공 그딴것들이 중요한것이 아니란거, 충분히 알았습니다. 
사랑하는 사람 또 날 아껴주는 사람들과... 조금만 행복하고 싶습니다...
절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 또 저를 미워하시는 분들.. 모두모두 행복하세요~ 건강 꼭 챙기시구요! 늘! 
건강이~ 진심 짱입니다~♥♥ 

[김다운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유세윤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댓글쓰기
 [유방암 투병기] 우리 모두가 희망을 갖고 살기를 빌며.
 자궁내막암 수술 환자입니다. 배에 가스가 많이 찹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투병 극복기 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