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커뮤니티 > 암지식나누기

 
[하정훈의 갑상선이야기]갑상선암수술 후의 추적관찰방법 작성일 2017-08-10 오전 10:39:25
작성자 : 관리자 조회 366

갑상선암이 12년 만에 재발돼 필자를 찾아 온 환자가 있었다. 오늘은 갑상선암치료 후 추적관찰을 어떻게 하는지 알려드리고자 한다. 

갑상선암수술 후, 또는 필요에 따라 방사성요오드치료를 몇 번 한 다음에는 추적관찰을 시작하게 된다. 갑상선암은 매우 천천히 자라기 때문에 평생 추적관찰이 필요하다.

갑상선암치료 후 추적관찰은 크게 두 가지 측면을 본다. 우선 혈액검사를 통해 갑상선호르몬과 갑상선자극호르몬수치를 측정한다. 갑상선호르몬수치가 낮거나 갑상선자극호르몬수치가 높으면 몸에 호르몬이 부족하다는 신호다. 이 때는 적당량의 호르몬제를 투여해 정상범위를 유지시킨다.

또 일부러 갑상선호르몬제를 필요량보다 많이 복용하게 하는 경우가 있다. 이렇게 하면 갑상선자극호르몬수치가 낮아지고 갑상선암세포의 활성을 억제해 갑상선암 재발을 줄여준다. 이를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이라고 한다. 

이 때 재발을 줄여주기는 하지만 부작용도 있기 때문에 재발위험이 높은 경우에 한해 3~ 5년 정도 시행한다. 재발위험이 높을수록 갑상선호르몬제를 더 많이 복용해 갑상선자극호르몬수치를 더욱 낮게 유지한다. 


 

다음으로 재발여부를 관찰한다. 재발여부는 몇 가지 방법으로 검사할 수 있다. 우선 초음파검사로 수술부위나 림프절부위에 새로운 혹이 생기는지 관찰한다. 가장 기본적인 검사방법이며 재발위험에 따라 6개월~1년 간격으로 시행한다. 필요에 따라 CT검사나 요오드전신스캔을 이용해 재발여부를 관찰하기도 한다. 

재발여부는 혈액검사로도 확인할 수 있다. 갑상선전절제술과 방사성요오드치료를 받으면 몸에 갑상선세포나 갑상선암세포가 거의 없는 상태가 된다. 혈액검사에서 갑상글로불린(혹은 티로글로불린)을 측정하면 갑상선암세포가 몸 속에 얼마나 있는지 추정할 수 있다.

갑상글로불린은 갑상선세포 또는 갑상선암세포에서만 만들어지는 단백질이다. 정기적으로 갑상글로불린을 측정하는데 수치가 계속 증가하면 갑상선암세포가 증식(재발)하고 있다고 판단할 수 있다.

재발이 의심되면 재발위치를 찾기 위해 CT, 요오드 전신스캔, PET-CT 등을 동원한다. 특별한 변화가 없으면 갑상글로불린검사는 초음파검사와 함께 6개월~1년 간격으로 시행한다.

갑상선반절제술 후에는 정상적인 갑상선덩어리가 남아 있기 때문에 갑상글로불린수치가 어느 정도 유지된다. 이 때도 정기적으로 갑상글로불린수치를 측정해 증가추세이면 재발을 의심하고 추가검사를 하는 것이 좋다. 

 

대다수의 갑상선암환자에서 추적관찰은 복잡하지 않다. 단 5년의 건강보험 중증등록 기간이 끝난 후에도 추적관찰이 계속 필요하다는 것을 유념해야한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8091201002&code=900303#csidx66da508b5b0b83982874e39694de5c4


 

덧글 달기

이전글  힐링메뉴 '유방암 수술 후 좋은 음식으로 제철나물 항암식단이 효과적'
다음글  가천대 길병원 복막전이, 재발암 클리닉 오픈...온도 높여 암세포 사멸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자료 연재 공지 :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자료 연재 공지 관리자 2017-01-03 3043
항암제의 모든 것!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yjj3290 2015-05-07 13210
20693 갑자기 생긴 점, 암은 아닐까?… '흑색종 구별법' 관리자 2017-10-20 0
20692 장 건강 지키고 대장암 막는 습관 5 관리자 2017-10-20 0
20691 [하정훈의 갑상선이야기] 갑상선암 세포검사와 조직검사의 차이점 관리자 2017-10-20 0
20690 유방암 치료 방해하는 유전자 찾았다 관리자 2017-10-19 0
20689 암세포만 제거하는 광역학치료…‘新물질’로 치료효과 ↑ 관리자 2017-10-19 0
20688 위암을 알리는 경고신호 7가지 : 카드뉴스 관리자 2017-10-19 2
20687 6주 이상 목소리의 변화가 지속된다면…두경부암 의심 관리자 2017-10-19 5
20686 항암치료의 부작용 - 말초신경병증 관리자 2017-10-18 2
20685 암환자 37% 자신 상태 잘 모른다 관리자 2017-10-18 2
20684 “1년에 6번 넘으면...” 염색한 여성 '유방암' 걸릴 확률 높다 관리자 2017-10-18 4
20683 [명의에게 묻다] 생존율 높아진 유방암, '감쪽같은' 수술 가능할까? 관리자 2017-10-18 1
20682 매일 마시는 커피, 毒 안 되게 하려면? 관리자 2017-10-16 42
20681 "혈액 속 면역 세포 변화 관찰해 癌 진단… 안 보이는 암까지 찾는다" 관리자 2017-10-16 33
20680 간암 표적치료 가능성 열렸다 관리자 2017-10-16 34
20679 美연구팀 "유방암, 조직 내 박테리아 불균형과 관련" 관리자 2017-10-16 31
20678 농촌진흥청, 잇꽃씨(홍화) 대장암 치료 효과 입증 관리자 2017-10-16 36
20677 암, 지피지기면 백전백승(7)전립선암 관리자 2017-10-16 16
20676 비타민 C가 혈액암 줄기세포 사멸 관리자 2017-10-13 86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