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커뮤니티 > 암지식나누기

 
MRI·초음파도 국민건강보험 적용…"의료비 걱정 없는 나라" 작성일 2017-08-11 오전 9:43:48
작성자 : 관리자 조회 396

입력 F 2017.08.10 11:09 수정 2017.08.10 11:09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국민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올해 하반기부터 2022년까지 의료비 걱정에서 자유롭게 어떤 질병도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의료비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비급여 문제 해결, 고액 의료비로 인한 가계 파탄 방지, 의료 안전망 강화 등을 약속했다. 앞으로 5년간 30조6000억 원의 재원이 필요하며 이는 21조 원의 국민건강보험 누적 흑자 가운데 절반을 활용하고 나머지는 국가 재정으로 부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한국의 국민건강보험 보장률은 지난 10년간 약 63%로 정체되어 있다. 국민건강보험 혜택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은 여전히 진료비 가운데 약 37%를 직접 부담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는 2014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19.6%의 1.9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국가별로는 맥시코의 40.8%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민건강보험 보장률이 정체된 이유는 국민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 항목의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미용과 성형 등을 제외한 비급여를 국민건강보험으로 편입할 계획이다. MRI·초음파 등 치료에 필수적인 비급여는 모두 급여화하고, 비용 효과성이 떨어지는 비급여는 예비 급여를 적용한 후 추후 급여 여부를 다시 결정한다.
 
부담이 큰 3대 비급여도 실질적으로 해소한다. 15%에서 50%까지 추가 비용을 부담하는 선택진료는 2018년 완전 폐지한다. 다인실 부족으로 인해 상급 병실을 이용하는 경우에도 단계적으로 국민건강보험을 적용한다. 다만 1인실은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제한된다. 또 간호 간병 통합 서비스 제공 병상도 대폭 확대된다.
 
이외에도 새로운 비급여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신포괄 수가제도 확대된다.
 
고액 의료비로 인한 가계 파탄을 막기 위해 의료비 부담 상한액도 관리된다.
 
노인, 아동, 여성, 장애인 등 취약 계층에 대한 필수적 의료비 부담을 경감한다. 노인의 경우 치매, 틀니·치과 임플란트 등의 본인 부담율을 낮춘다. 아동의 경우 입원 진료비 경감 대상과 폭을 확대하고, 충치 예방과 치료를 위한 부담도 경감한다. 여성의 경우 난임 시술과 부인과 초음파에 국민건강보험이 확대 적용된다. 장애인은 보조기 급여 대상을 확대하고 의료비 부담도 완화한다.
 
또 소득 수준에 비례해 본인 부담 상한액을 설정한다. 경제적 능력을 감안해 적정 수준의 의료비를 부담하도록 하는 것으로 소득 하위 50% 계층에 대한 국민건강보험 의료비 상한액을 연소득 10% 수준으로 인하한다.
 
가처분 소득 가운데 40% 이상의 재난적 의료비가 발생하는 경우를 비롯해 긴급 상황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재난적 의료비 발생 비율은 비율이 2010년 3.68%에서 2014년 4.49%로 증가했다. 특히 저소득층은 고액 의료비 위험에 더 크게 노출되어 있어 보호 장치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정부는 30조6000억 원을 투입해 보장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와 내년(2018년)에 56%의 재정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보장 효과가 조기에 나타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국민 부담 의료비가 약 18% 감소하고, 비급여 부담도 64%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덧글 달기

이전글  [대통령 주치의 백년 건강 비법] 헬리코박터, 모두 제거해야 하나?
다음글  깻잎 우습게 보지마라, 비타민 칼슘이 무려...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자료 연재 공지 :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자료 연재 공지 관리자 2017-01-03 3043
항암제의 모든 것!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yjj3290 2015-05-07 13210
20693 갑자기 생긴 점, 암은 아닐까?… '흑색종 구별법' 관리자 2017-10-20 0
20692 장 건강 지키고 대장암 막는 습관 5 관리자 2017-10-20 0
20691 [하정훈의 갑상선이야기] 갑상선암 세포검사와 조직검사의 차이점 관리자 2017-10-20 0
20690 유방암 치료 방해하는 유전자 찾았다 관리자 2017-10-19 0
20689 암세포만 제거하는 광역학치료…‘新물질’로 치료효과 ↑ 관리자 2017-10-19 0
20688 위암을 알리는 경고신호 7가지 : 카드뉴스 관리자 2017-10-19 2
20687 6주 이상 목소리의 변화가 지속된다면…두경부암 의심 관리자 2017-10-19 5
20686 항암치료의 부작용 - 말초신경병증 관리자 2017-10-18 2
20685 암환자 37% 자신 상태 잘 모른다 관리자 2017-10-18 2
20684 “1년에 6번 넘으면...” 염색한 여성 '유방암' 걸릴 확률 높다 관리자 2017-10-18 4
20683 [명의에게 묻다] 생존율 높아진 유방암, '감쪽같은' 수술 가능할까? 관리자 2017-10-18 1
20682 매일 마시는 커피, 毒 안 되게 하려면? 관리자 2017-10-16 42
20681 "혈액 속 면역 세포 변화 관찰해 癌 진단… 안 보이는 암까지 찾는다" 관리자 2017-10-16 33
20680 간암 표적치료 가능성 열렸다 관리자 2017-10-16 34
20679 美연구팀 "유방암, 조직 내 박테리아 불균형과 관련" 관리자 2017-10-16 31
20678 농촌진흥청, 잇꽃씨(홍화) 대장암 치료 효과 입증 관리자 2017-10-16 36
20677 암, 지피지기면 백전백승(7)전립선암 관리자 2017-10-16 16
20676 비타민 C가 혈액암 줄기세포 사멸 관리자 2017-10-13 86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