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커뮤니티 > 암지식나누기

 
국내 연구진, 한국형 대장 선종 발생 예측모델 개발 작성일 2017-10-12 오전 9:12:02
작성자 : 관리자 조회 58

한국형 대장 선종 발생 예측모델을 개발한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이풍렬, 손희정, 홍성노 교수(왼쪽부터) 

 국내 연구진이 한국인에서 대장 선종 발생 위험성을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했다. /사진=삼성서울병원(한국형 대장 선종 발생 예측모델을 개발한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이풍렬, 손희정, 홍성노 교수

 

대장암의 원인이 되는 진행성 선종 발생 위험을 확인할 수 있는 한국형 자가진단 예측모델이 개발됐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이풍렬·손희정·홍성노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03년부터 2012년 사이 병원에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환자 약 5만 명을 빅데이터 분석해 대장선종 예측모델을 개발했다. 소화기질환 분야에서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질병의 예측모델을 개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환자의 나이, 성별, 각종 검사수치 등 정형화된 자료와 더불어 영상검사 판독결과처럼 의사마다 다를 수 있는 서술형 진료기록도 표현방식과 관계없이 의미가 같은 것을 추출, 숫자로 변환해 빅데이터 분석자료로 활용했다. 이를 토대로 연구진은 선종이 발견된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를 각각 부넉해 나이, 성별, 흡연력, 음주빈도, 아스피린 복용 여부 등 위험인자 5가지를 특정하여 지수화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이 만든 예측 모델은 위험인자에 따라 값이 달라지도록 설계됐다. 예측 방식은 다음과 같다. -8.39 + 0.0154*흡연기간(년) + 0.1003*음주빈도(음주X=0 / 주1회=1 / 월 2~3회=2 / 주 1~2회=3 / 주 3~4회=4 / 주 5~6회=5 / 매일=6) – 0.5772*아스피린 복용(정기 복용=1 / 미복용=0) + 0.4098*성별(남=1 / 여=0) + 0.0736*나이(년). 이를 통해 계산한 최종값이 -4.195보다 낮으면 저위험군, 높으면 고위험군으로 분류된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 예측 수식을 이용해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환자의 경우 저위험군 환자에 비해 선종이 있을 위험이 3.8배 더 높았다.

 

연구진은 현재 사용중인 예측모델에 비해 이번에 개발한 예측모델이 간편하고 신뢰도 역시 높아 의료진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대장 선종 위험을 조기에 발견하고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실제로 기존 모델 대비 새로 개발된 모델의 유효성을 평가한 결과 적중률이 71.6%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에 사용하던 아시아-태평양 예측모델 적중률(67.8%)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이풍렬 교수는 "비정형화된 의료기록을 수치화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위험 예측 모델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대장암으로 이어질 수 있는 대장선종이 있을 위험이 어느정도 가늠하고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데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에 게재됐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1/2017101101113.html


 

덧글 달기

이전글  타그리소 vs 올리타, 3세대 폐암치료제 급여 전쟁 승자는?
다음글  사망자 가장 많고 생존율 낮은 '폐암'… 비흡연자도 안심 못해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자료 연재 공지 :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자료 연재 공지 관리자 2017-01-03 3059
항암제의 모든 것!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yjj3290 2015-05-07 13238
20693 갑자기 생긴 점, 암은 아닐까?… '흑색종 구별법' 관리자 2017-10-20 5
20692 장 건강 지키고 대장암 막는 습관 5 관리자 2017-10-20 5
20691 [하정훈의 갑상선이야기] 갑상선암 세포검사와 조직검사의 차이점 관리자 2017-10-20 2
20690 유방암 치료 방해하는 유전자 찾았다 관리자 2017-10-19 5
20689 암세포만 제거하는 광역학치료…‘新물질’로 치료효과 ↑ 관리자 2017-10-19 3
20688 위암을 알리는 경고신호 7가지 : 카드뉴스 관리자 2017-10-19 6
20687 6주 이상 목소리의 변화가 지속된다면…두경부암 의심 관리자 2017-10-19 8
20686 항암치료의 부작용 - 말초신경병증 관리자 2017-10-18 11
20685 암환자 37% 자신 상태 잘 모른다 관리자 2017-10-18 8
20684 “1년에 6번 넘으면...” 염색한 여성 '유방암' 걸릴 확률 높다 관리자 2017-10-18 11
20683 [명의에게 묻다] 생존율 높아진 유방암, '감쪽같은' 수술 가능할까? 관리자 2017-10-18 1
20682 매일 마시는 커피, 毒 안 되게 하려면? 관리자 2017-10-16 46
20681 "혈액 속 면역 세포 변화 관찰해 癌 진단… 안 보이는 암까지 찾는다" 관리자 2017-10-16 37
20680 간암 표적치료 가능성 열렸다 관리자 2017-10-16 37
20679 美연구팀 "유방암, 조직 내 박테리아 불균형과 관련" 관리자 2017-10-16 33
20678 농촌진흥청, 잇꽃씨(홍화) 대장암 치료 효과 입증 관리자 2017-10-16 40
20677 암, 지피지기면 백전백승(7)전립선암 관리자 2017-10-16 19
20676 비타민 C가 혈액암 줄기세포 사멸 관리자 2017-10-13 103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