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HOME > 암지식백과 > 암뉴스 > 기사

암지식백과

각종 암 이론과 암 의학 및 국내외에 유명한 암 관련 서적들과 보완/대체요법과 암에 좋은 음식 및 재료들이 있으며, 의학용어들을 해설한 260여 의학용어집이 함께 포함되어있습니다.
글쓰기는 암지식백과,암뉴스, 전문가 칼럼을 선택 후 각각 하위메뉴를 클릭하시면 작성 가능합니다.


[화제의 연구] “추운 나라일수록 암 발병률 높다”
관리자 2017-12-07 오전 9:54:41

북유럽 5개국 암 발병률 인도·태국보다 2~3배 높다








▲북극의 해빙.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추운 나라에 사는 사람들이 암에 걸리기 더 쉽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추운 날씨에 사는 사람들의 암 발병률이 높다고 보도했다. 유럽 키프로스 의과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북극 인근의 이누이트는 전 세계에서 암 발병률이 가장 높고 지구에서 비교적 추운 지역에서 사는 스칸디나비아인(북유럽 5개국)과 영국인의 암 발병률이 기후가 따뜻한 인도나 태국의 2~3배에 달한다.

키프로스 대학 콘스탄티노 박사는 “동결점에서 세포가 죽지 않도록 도와주는 유전자는 인체에 해로운 종양을 증가시키는 역할도 한다”며 “이런 이유로 온도가 낮을수록, 지대가 높을수록 악성 종양이 형성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2010년에는 북반구 지역의 음침한 날씨가 비타민D 부족으로 인해 남성들로 하여금 전립선암을 발생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된 적도 있다. 하지만 전 세계 암 발병률을 240건의 유전자 연구와 추운 고지대에 위치한 7개 국가들과 비교한 결과, 사람들이 사는 지역이 그들의 유전자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결론이 나왔다. 

한편 해당 연구는 분자생물학과 진화(Molecular Biology and Evolution)에 게재됐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댓글쓰기
관리자    암 검진 판정·결과통보서에 판정의사 실명제 도입
관리자    당뇨병 환자가 췌장암 검사를 받아야 하는 이유
글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