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HOME > 암지식백과 > 암뉴스 > 기사

자궁경부암에 대해 알아야 할 4가지 조회수 : 1108
관리자 2017-12-07 오전 10:17:29

 





자궁은 체부와 경부로 구성된다. 질에 연결된 자궁 경부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을 자궁경부암이라고 한다. 자궁경부암은 전 세계적으로 여성에게 발병하는 암 가운데 두 번째로 흔한 암이다.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전체 암 중에서 4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런 자궁경부암에 대해 많이 알면 알수록 이를 예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커진다. 하지만 대부분의 여성은 자궁경부암에 대해 잘 알고 있지 못하다.

'헬스데이'가 미국 캘리포니아의 암 치료 및 연구 센터인 '시티 오브 호프(City of Hope)' 소속 전문가의 의견을 토대로 자궁경부암에 대해 알아야 할 4가지를 소개했다.

1. 자궁경부암 대부분은 인유 두종 바이러스가 원인이다

자궁경부암의 거의 99%가 성적 접촉으로 인한 감염에 의해 발생한다. 특히 인유 두종 바이러스(HPV) 16과 18에 의한 비율이 70%에 달한다.

매년 미국에서만 약 1400만 건의 새로운 HPV 감염 사례가 발생한다. HVP 감염이 없어지지 않고 오래 지속된다면 심각한 건강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2. 자궁경부암은 쉽게 예방할 수 있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HPV 백신으로 3가지를 추천한다. HPV 16과 HPV 18을 예방할 수 있는 가다실, 서바릭스, 가다실 9이다.

특히 가다실 9 백신은 자궁경부암을 비롯해 외음부암, 질암 등을 예방하는데 좋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26세의 젊은 남녀에게 백신 접종이 권장된다.

3. 21세 이상의 여성은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

매년 골반 검사와 정기적인 자궁경부암 검사를 받는 게 좋다. 20대의 여성은 자궁경부암 검사를 3년마다 받아야 한다. 30~64세 사이의 여성은 5년마다 받는 게 좋다.

4. 자궁경부암은 경고 징후가 거의 없다

자궁경부암이 있으면 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많은 여성들이 불규칙한 생리 주기를 겪기 때문에 뜻하지 않는 출혈은 특이한 증상이 아니다.

특히 자궁경부암은 통증을 유발하지도 않고 경고 징후가 거의 없기 때문에 예방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검사가 중요하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출전 : 코메디닷컴
댓글쓰기
관리자    뻔한 건강검진? 10만원 추가해 '가성비' 확 높여볼까
관리자    자궁경부암 사망률 알려진 것보다 높다(연구)
글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