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HOME > 암지식백과 > 암뉴스 > 기사

자궁경부암 사망률 알려진 것보다 높다(연구) 조회수 : 951
관리자 2017-12-07 오전 10:19:56

 







자궁경부암으로 사망할 위험은 전문가들이 종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여성들은 암 검사를 계속 받아야 할 것 같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공중보건대학원 앤 로시치 조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자궁경부암 사망률에 대한 이전의 추정치가 암 발병 위험을 없애기 위해 자궁적출술을 받은 여성들의 경우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때문에 자궁경부암으로 숨질 확률이 종전 생각보다 훨씬 더 높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의 주요저자인 앤 로시치 조교수(역학)는 “종전의 모든 암 통계에서는 같은 계산법을 사용했기 때문에 자궁적출술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종전 계산법에선 성별 외의 요인을 고려하지 않고 전체 인구에 걸쳐 암의 영향을 측정했다는 것이다.

미국립암연구소(NCI)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새로 발생한 자궁경부암 환자는 1만 2,990명이었으며, 자궁경부암으로 숨진 환자는 4,120명에 달했다.

연구팀은 미국립보건통계센터와 미국립암연구소의 감시·역학 및 최종결과 DB를 바탕으로 2000~2012년 미국의 자궁경부암 사망자 관련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이 자료는 미국 내 12개 주에 국한됐으나, 미국 전역의 대표적인 여성 표본으로 제공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세 이상 여성들의 자궁절제술 시술(2000~2012년)에 관한 ‘행동위험요인 감시시스템’(BRFSS)의 자료를 수집해, 이를 바탕으로 자궁경부암 사망률을 조정했다.

조정 전의 자료에 따르면 자궁경부암으로 흑인 여성 10만 명당 5.7명, 백인여성 10만 명당 3.2명이 각각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자궁절제술을 반영한 결과, 흑인여성 10만 명당 10.1명, 백인여성 10만 명당 4.7명이 자궁경부암으로 숨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자궁적출술을 고려하지 않을 경우 흑인 여성과 백인 여성의 자궁경부암 사망률에서 보인 인종 불균형은 최대 44% 과소 평가됐다.

로시치 교수는 “연령과 인종에 따른 자궁경부암 사망률의 차이에 어떤 요인이 영향을 끼쳤는지는 알 수 없었으나, 문제의 심각성을 더 잘 이해하게 된 만큼 차후 근본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리조나주 세인트요셉병원의 크레이톤대 의대 존 팔리 교수(종양학)는 “자궁경부암 사망률이 종전 생각보다 더 높다고 하더라도, 자궁경부암 선별검사에 대한 현재의 권고안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더 많은 여성들이 선별검사를 받고, 기타 예방조치를 충분히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 (CDC)에 따르면 자궁경부암을 일으킬 수 있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의 예방을 위한 선별검사와 백신을 모두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자궁경부암은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이 내용은 ‘미국의학협회 저널’에 발표됐으며, CNN과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출전 : 코메디닷컴

댓글쓰기
관리자    자궁경부암에 대해 알아야 할 4가지
관리자    항암치료시 생길 수 있는 부작용
글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