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커뮤니티 > 암지식나누기

 
나노물질 이용 ‘온열 암 치료’ 효과 입증 작성일 2018-01-09 오전 9:29:51
작성자 : 관리자 조회 171

서울대병원·배성태 교수팀 연구 성과 / 인체 무해한 저주파로 부작용 최소화

왼쪽부터 백선하, 강건욱, 박기호, 배성태 교수.
후유증이 큰 수술이나 항암 방사선치료 대신 나노물질을 이용해 암세포를 빠르게 분열시키는 ‘온열치료’가 한 차원 진화했다.

서울대병원 교수팀(신경외과 백선하, 핵의학과 강건욱, 안과 박기호)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학 전자과 배성태 교수팀과 함께 ‘마그네슘 나노물질을 이용한 온열 암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고 5일 밝혔다.

‘온열 암 치료’는 암세포에 자성을 띠는 나노입자를 넣고 외부에서 자기장을 걸어주면 이 나노입자에서 열이 발생해 암세포를 파괴하는 치료법이다.

이 치료법은 짧은 시간에 암세포를 사멸시켜 암세포의 전이를 사전에 차단한다. 또한 특정 암세포만을 대상으로 치료가 가능해 정상세포 및 DNA 변형으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한다.

하지만 현재 온열 암 치료법에서 쓰는 자성 나노입자는 열 방출 효과가 낮다는 한계가 있다. 이에 암세포를 파괴할 만한 열을 내기 위해 많은 양의 나노입자를 주사해야 했다.

연구팀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체에 무해한 저주파(120㎑ 미만)에서 열을 폭발적으로 발생시키는 마그네슘 나노물질을 이용한 치료 시스템을 개발했다. 마그네슘 나노물질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의료용으로 허가한 물질과 동일한 산화철이지만, 발열 효율은 100배나 커 저주파를 이용해 암세포를 죽이는 데 가장 효과적인 온도라고 알려진 50도 이상의 높은 온도를 낼 수 있다.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이 치료 이틀 뒤 암세포가 완전히 사라지는 것을 확인했다.

백 교수는 “악성 뇌종양의 경우 현재 가장 효과가 있는 항암제인 테모졸로마이드와 방사선 치료를 병행하면 2~4개월 수명이 연장되지만 두 치료 모두 내성이 생긴다는 단점이 있다”며 “나노물질을 이용한 온열 암치료는 물리적으로 암세포를 분열시키고 내성이 생기지 않는 차세대 치료법으로 각광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매터리얼’(Advanced Materials) 온라인판 12월호에 발표됐다.

김희원 기자 / 세계일보

 


 

덧글 달기

이전글  "암세포 죽이는 나노 합성물질 개발…사멸효과 80%" (연구)
다음글  美 암환자 사망률 지난 20년간 26% 감소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자료 연재 공지 :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자료 연재 공지 관리자 2017-01-03 4522
항암제의 모든 것!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yjj3290 2015-05-07 15128
21003 여자는 '무', 남자는 '마늘'… 혈관 지키는 5가지 채소 관리자 2018-01-16 34
21002 헬리코박터 감염자 2%만 胃癌 발생… 그래도 방심 말아야.. 관리자 2018-01-16 32
21001 항산화제 주사, 정말 藥일까? 관리자 2018-01-16 31
21000 2018년 바뀌는 유방암 병기(病期) 체계 관리자 2018-01-15 12
20999 [5대 암(癌) 시리즈①] 붉은 고기가 부른 ‘대장암’ 편 관리자 2018-01-15 19
20998 한의원으로 간 암 환자들, 저자 안소미 “말기암 새로운 희망을 찾아서” 관리자 2018-01-15 15
20997 갑상선암 재발 검사, 호르몬제 끊지 않아도 가능 관리자 2018-01-15 13
20996 [전립선암] 남자만 아는 고통…항문근육 단단하면 위험 관리자 2018-01-15 12
20995 서울대병원, 나노물질 이용 '암' 치료 새로운 장을 열다! 관리자 2018-01-12 43
20994 폐암 조기발견 vs 방사선 피폭, 저선량 CT의 득과 실 관리자 2018-01-12 44
20993 "만성적인 식도역류, 두경부암 유발 가능성 높다 " 관리자 2018-01-12 36
20992 갑상선암은 암도 아니다?…'암도 암 나름' 제대로 알자! 관리자 2018-01-12 44
20991 다이어트 효과 vs 암 유발…커피 ‘정반대’연구논문에 어리둥절 관리자 2018-01-11 83
20990 비만한 사람들이 유방암에 덜 걸린다고요? 관리자 2018-01-11 43
20989 왜 야채 먹을 때보다 '고기' 먹을 때 더 행복할까? 관리자 2018-01-11 55
20988 "긍정적 마음·적극적 생활·자원봉사… 癌도 도망갑니다" 관리자 2018-01-11 44
20987 얼굴에 덩어리가 만져지면? 침샘종양ㆍ침샘암 의심 관리자 2018-01-11 51
20986 돌연사 막으려면 혈관이 건강해야…40~50대를 위한 혈관 건강법 관리자 2018-01-10 87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