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커뮤니티 > 암지식나누기

 
美 암환자 사망률 지난 20년간 26% 감소했다 작성일 2018-01-09 오전 9:33:04
작성자 : 관리자 조회 163

진단·치료기술 발전, 생활습관 교정으로

 

  • 댓글 0
  • 실제 암환자 사망률(파란선)과 1991년의 사망률이 유지됐을 시를 가정한 가상의 그래프(빨간선) <자료=미국암협회>
     

    [뉴스웍스=양민후 기자] 암 진단·치료기술의 발전과 금연 등 생활습관교정으로 인해 미국 내 암환자 사망률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암협회가 7일(현지시간) 발표한 ‘암환자 발생현황’에 따르면 지난 24년간 암환자 사망률은 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암환자사망률은 158.6명(인구10만명당 암환자사망률)으로 1991년 215.1명보다 약 56명 줄었다. 이에 암협회 관계자는 “만약 1991년의 사망률이 유지됐다면 2015년까지 210만명의 암환자가 더 사망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내 주요 암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폐암환자 사망률은 남성의 경우 2015년 기준 1991년보다 45% 감소했으며 여성은 19% 감소했다. 같은 기간 유방암에 걸린 여성환자의 사망률은 39% 줄었다. 전립샘 암의 경우 1993년부터 2015년 사이 남성환자 사망률이 52% 낮아졌다. 대장암의 경우 남녀환자를 종합해 분석한 결과 1970년부터 2015년 사이 사망률이 5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암협회는 모든 암환자 사망률을 종합·분석한 결과 지난 10년간 남성의 경우 사망률이 매년 2% 감소해온 것으로 분석했다. 여성의 경우 사망률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

    인종별 암환자 사망률의 차이도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 기준 흑인 암환자 사망률은 백인보다 14%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1993년 33%보다 19%줄어든 수치다. 흑인 노인(65세이상)의 경우 백인 노인보다 암환자 사망률이 7%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암협회 관계자는 “미국 내 3200만명의 저소득층 무보험자에 대한 의료보장성을 높인 ‘오바마케어’가 인종간의 의료불평등을 해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암협회 아흐메딘 제말 박사는 “여러 가지 요인이 사망률 감소에 기여했을 것”이라며 “특히 암 조기진단 기술의 발달과 생활습관 교정이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금연·금주와 같은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암 발병률을 10% 낮출 수 있다”고

    덧붙였다.

    양민후 기자  minhuy@newswork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글 달기

    이전글  나노물질 이용 ‘온열 암 치료’ 효과 입증
    다음글  [스페셜 리포트] 암을 이긴 220명의 10가지 건강 습관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자료 연재 공지 :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자료 연재 공지 관리자 2017-01-03 4530
    항암제의 모든 것!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yjj3290 2015-05-07 15152
    21007 유방암 치료부작용, 운동으로 감소한다 관리자 2018-01-17 2
    21006 항암 신약 - 대부분 생명 연장과 개선에 분명한 증거 없다 관리자 2018-01-17 1
    21005 위산 역류 치료약, 위암 위험 배가한다 관리자 2018-01-17 1
    21004 방광암 증상 치료 후 도움되는 음식 알아두어야 관리자 2018-01-17 3
    21003 여자는 '무', 남자는 '마늘'… 혈관 지키는 5가지 채소 관리자 2018-01-16 77
    21002 헬리코박터 감염자 2%만 胃癌 발생… 그래도 방심 말아야.. 관리자 2018-01-16 67
    21001 항산화제 주사, 정말 藥일까? 관리자 2018-01-16 68
    21000 2018년 바뀌는 유방암 병기(病期) 체계 관리자 2018-01-15 13
    20999 [5대 암(癌) 시리즈①] 붉은 고기가 부른 ‘대장암’ 편 관리자 2018-01-15 19
    20998 한의원으로 간 암 환자들, 저자 안소미 “말기암 새로운 희망을 찾아서” 관리자 2018-01-15 19
    20997 갑상선암 재발 검사, 호르몬제 끊지 않아도 가능 관리자 2018-01-15 13
    20996 [전립선암] 남자만 아는 고통…항문근육 단단하면 위험 관리자 2018-01-15 18
    20995 서울대병원, 나노물질 이용 '암' 치료 새로운 장을 열다! 관리자 2018-01-12 47
    20994 폐암 조기발견 vs 방사선 피폭, 저선량 CT의 득과 실 관리자 2018-01-12 52
    20993 "만성적인 식도역류, 두경부암 유발 가능성 높다 " 관리자 2018-01-12 39
    20992 갑상선암은 암도 아니다?…'암도 암 나름' 제대로 알자! 관리자 2018-01-12 48
    20991 다이어트 효과 vs 암 유발…커피 ‘정반대’연구논문에 어리둥절 관리자 2018-01-11 118
    20990 비만한 사람들이 유방암에 덜 걸린다고요? 관리자 2018-01-11 45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