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를 눌러 모든 암 정보를 검색하세요!
 
확대보기 | 축소보기
 
 

Home > 커뮤니티 > 암지식나누기

 
조직 검사 없이 MRI만으로 신장암을 진단한다고? 작성일 2018-01-10 오전 9:34:09
작성자 : 관리자 조회 132

A new MRI method can confidently identify if a kidney tumor is malignant or benign without the need for a biopsy(Credit: UT Southwestern)

 

대부분의 암에서 조직 검사는 암을 확진하는 검사로 여겨집니다. 암인지 아닌지 확실히 알 수 없을 때 세포를 확인해 암을 진단할 수 있고, 암이 확실한 경우라도 세포의 종류와 분화도를 확인해 치료 방침을 정하는 데 매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조직 검사를 통해서도 진단이 애매한 경우나 혹은 조직 검사가 위험한 경우입니다. 특히 간이나 콩팥(신장)처럼 혈관이 풍부한 장기는 조직을 얻기 위해 바늘로 찌르는 것 자체가 부담입니다. 출혈의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죠. 따라서 조직 검사 없이 진단이 가능하다면 더 좋을 것입니다. 이미 간세포 암의 경우는 그렇게 진단이 가능합니다.

 

UT Southwestern 연구자들은 최신 MRI 기법을 통해서 조직 검사 없이 ‘신세포암’을 진단할 수 있는지를 검증했습니다. 110명의 환자에서 확보한 multiparametric MRI (mpMRI) 이미지를 7명의 진단방사선과 의사가 판독해서 5단계 (1—definitely not, 2—probably not, 3—equivocal, 4—probably and 5—definitely)로 나눈 후 조직 검사와 수술을 통해 진단 정확도를 본 것입니다.

그 결과 4단계 이상에서는 78% sensitivity /80% specificity 의 진단 정확도를 3단계 이상에서는 95% sensitivity /58% specificity 의 진단 정확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따라서 3단계 이상은 암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적절한 검사와 치료가 필요하며 4단계 이상에서는 암이 아닐 가능성이 크지 않으므로 조직 검사 없이 바로 수술을 하는 접근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최종 결정에 있어 환자와 의사의 동의가 필요할 것입니다.

 

아직까지는 조직 검사 없는 수술적 치료가 일반적인 접근이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MRI를 통한 진단 정확도가 향상된 것만으로도 상당한 성과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미지를 통한 진단 정확도를 더 향상시킨다면 조직 검사 유무와 관계없이 환자의 치료와 진단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원문: APERTURE LABORATORIES 


 

덧글 달기

이전글  소시지 1주에 2개 먹으면 유방암 발병률 20% 증가
다음글  암 발병 위험 낮춰 주는 견과류는?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자료 연재 공지 :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자료 연재 공지 관리자 2017-01-03 4531
항암제의 모든 것!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yjj3290 2015-05-07 15152
21007 유방암 치료부작용, 운동으로 감소한다 관리자 2018-01-17 2
21006 항암 신약 - 대부분 생명 연장과 개선에 분명한 증거 없다 관리자 2018-01-17 1
21005 위산 역류 치료약, 위암 위험 배가한다 관리자 2018-01-17 1
21004 방광암 증상 치료 후 도움되는 음식 알아두어야 관리자 2018-01-17 3
21003 여자는 '무', 남자는 '마늘'… 혈관 지키는 5가지 채소 관리자 2018-01-16 77
21002 헬리코박터 감염자 2%만 胃癌 발생… 그래도 방심 말아야.. 관리자 2018-01-16 67
21001 항산화제 주사, 정말 藥일까? 관리자 2018-01-16 68
21000 2018년 바뀌는 유방암 병기(病期) 체계 관리자 2018-01-15 13
20999 [5대 암(癌) 시리즈①] 붉은 고기가 부른 ‘대장암’ 편 관리자 2018-01-15 19
20998 한의원으로 간 암 환자들, 저자 안소미 “말기암 새로운 희망을 찾아서” 관리자 2018-01-15 19
20997 갑상선암 재발 검사, 호르몬제 끊지 않아도 가능 관리자 2018-01-15 13
20996 [전립선암] 남자만 아는 고통…항문근육 단단하면 위험 관리자 2018-01-15 18
20995 서울대병원, 나노물질 이용 '암' 치료 새로운 장을 열다! 관리자 2018-01-12 47
20994 폐암 조기발견 vs 방사선 피폭, 저선량 CT의 득과 실 관리자 2018-01-12 52
20993 "만성적인 식도역류, 두경부암 유발 가능성 높다 " 관리자 2018-01-12 40
20992 갑상선암은 암도 아니다?…'암도 암 나름' 제대로 알자! 관리자 2018-01-12 48
20991 다이어트 효과 vs 암 유발…커피 ‘정반대’연구논문에 어리둥절 관리자 2018-01-11 118
20990 비만한 사람들이 유방암에 덜 걸린다고요? 관리자 2018-01-11 45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