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HOME > 미국립암연구소 > 치료

전립선 암, 영양 및 건강보조식품 : 리코펜(Lycopene) 조회수 : 660
관리자 2014-02-24 오후 4:11:46




갱신 : 2017-01-23


 


Prostate Cancer, Nutrition, and Dietary Supplements (PDQ®)


전립선 암, 영양 및 건강보조식품






Lycopene


리코펜






Overview


개요


 


This section contains the following key information:


이 섹션에는 다음의 핵심 정보를 담고 있다:




•Lycopene is a carotenoid, a natural pigment made by plants and various fruits and vegetables, including tomatoes, apricot, guava, and watermelon.


리코펜은 토마토와 살구, 구아바 및 수박을 포함한 식물과 각종 과일 및 야채 등이 만들어 내는 천연 색소인 카로티노이드이다.






•Lycopene's absorption is improved with concurrent dietary fat intake.


식이지방과 함께 섭취하면 리코펜의 흡수가 향상된다.






•Lycopene inhibits androgen receptor expression in prostate cancer cells in vitro and, along with some of its metabolites, reduces prostate cancer cell proliferation and may modulate cell-cycle progression.


리코펜은 시험관 실험에서 전립선암 세포의 안드로겐 수용체 발현을 억제하며, 그 대사물의 일부와 더불어 전립선암 세포의 확산을 축소하고 세포주기의 진행을 조절할 수 있다.






•Lycopene may also affect the insulin-like growth factor intracellular pathway in prostate cancer cells.


리코펜은 전립선암 세포내에 있는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의 세포내 경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Results from several in vitro and animal studies have indicated that lycopene may have chemopreventive effects for cancers of the prostate, skin, breast, lung, and liver; however, human trials have been inconsistent in their findings.


몇몇 시험관 실험과 동물실험에 의하면, 리코펜은 전립선과 피부, 유방, 폐, 및 간의 암에 화학예방 효과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인체실험에서는 그 결과가 일관성이 없었다.






•Clinical trials utilizing lycopene in prostate cancer patients with various different clinical presentations (e.g., early stage, prostate-specific antigen (PSA) relapse, advanced disease) have yielded inconsistent results.


다양한 임상적 상태(예를 들면, 초기, 전립선 특수 항원, 악화, 및 진행성 암)의 전립선암 환자에 대한 리코펜을 이용한 임상실험은 일관성이 없는 결과를 도출했다.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has accepted the determination by various companies that their lycopene-containing products meet the FDA’s requirements for the designation of Generally Recognized as Safe (GRAS). In clinical trials involving prostate cancer patients, doses ranging from 10 to 120 mg/d have been well tolerated, with only occasional mild-to-moderate gastrointestinal toxicities.


미 식약청(FDA)은 자신들의 리코펜 함유 제품들이 “일반적으로 안전하다고 인정된”(GRAS) 것의 지정을 위한 FDA의 요구를 충족시킨다는 여러 회사의 확인사항을 수용하였다. 전립선암 환자를 포함한 임상실험에서 일일 10에서 120mg 범위의 복용량은 환자들이 잘 견디었고, 다만 경미-중간 정도의 위장관胃腸管 독성이 있었다.






General Information and History


일반정보와 역사






Lycopene is a carotenoid, a natural pigment made by plants, which helps to protect plants from stress,[1] and it also transfers light energy during photosynthesis.[2] Lycopene is found in a number of fruits and vegetables, including apricots, guava, and watermelon, but the majority of lycopene consumed in the United States is from tomato-based products.[1] The bioavailability of lycopene is greater in processed tomato products, such as tomato paste and tomato puree, than it is in raw tomatoes.[3] When ingested, lycopene is broken down into a number of metabolites and is thought to have various biological functions, including antioxidant capabilities and a role in gap-junction communication.[4]


리코펜은 식물이 만드는 천연색소인 카로티노이드로서 식물을 스트레스에서 보호하고 광합성 작용 중 광光 에너지를 전달하기도 한다. 리코펜은 살구와 구아바 및 수박을 포함한 일련의 과일과 야채에서 발견되지만 미국에서 소비되는 대부분의 리코펜은 토마토 기조의 제품에 의존한다. 리코펜의 생체 이용률은 날 토마토보다 토마토 페이스트나 퓨레 같은 토마토 가공품이 더 크다. 섭취된 리코펜은 일련의 대사물로 분해되어 항산화 능력과 세포간의 연결을 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간주된다.






There is evidence that dietary fat may help increase the absorption of carotenoids, including lycopene. In one experiment, healthy volunteers consumed mixed-vegetable salads with nonfat, low-fat, or full-fat salad dressing. Analysis of blood samples indicated that eating full-fat salad dressing led to more carotenoid absorption than eating low-fat or nonfat dressing.[5] Results of a randomized study published in 2005 revealed that cooking diced tomatoes with olive oil significantly increased lycopene absorption compared to cooking tomatoes without olive oil.[6] According to one study,[7] there was no difference in plasma lycopene levels following consumption of tomatoes mixed with olive oil or tomatoes mixed with sunflower oil, suggesting that absorption of lycopene may not be dependent on the type of oil used. However, this same study found that combining olive oil, but not sunflower oil, with tomatoes resulted in greater plasma antioxidant activity.


식이지방은 리코펜을 포함한 카로티노이드의 흡수를 증가시킨다는 증거가 있다. 한 실험에서, 건강한 지원자들은 무지방과 저지방 및 고지방 야채 살라드를 먹었다. 혈액 표본조사를 해보니 고지방 살라드 드레싱의 취식이 저지방이나 무지방 드레싱보다 더 많은 카로티노이드 흡수를 유도하였다. 2005년에 발표된 무작위 연구 결과는, 올리브유로 조리한 토마토는 그냥 조리한 토마토에 비해 리코펜 흡수를 크게 증가시켰음을 밝혀냈다. 한 연구에 의하면, 올리브유에 섞은 토마토와 해바라기유에 섞은 토마토를 취식 후, 혈장 내의 리코펜 수치에는 아무 차이가 없었다. 이것은 리코펜의 흡수는 사용한 기름의 종류에 따라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동일한 연구에서 해바라기유가 아니라 올리브유로 토마토를 섞었을 때 혈장 내의 항산화 작용이 더 커졌다는 것을 발견했다.






Lycopene has been investigated for its role in chronic diseases, including cardiovascular disease and cancer. Numerous epidemiological studies suggest that lycopene may help prevent cardiovascular disease, although some interventional studies have shown mixed results.[3] Lycopene may protect against cardiovascular disease by decreasing cholesterol synthesis and increasing the degradation of low-density lipoproteins.[8] A number of in vitro and in vivo studies suggest that lycopene may also be protective against cancers of the skin, breast, lung, and liver.[9] However, epidemiological studies reported to date have yielded inconsistent findings regarding lycopene's potential in reducing cancer risk. The few human intervention trials have been small and generally focused on intermediate endpoints and thus have not been definitive.[2,10]


심혈관 질환이나 암을 포함한 만성질환에서 리코펜의 역할을 조사하였다. 일부 개입치료에서는 상반된 결과를 보였지만, 수많은 역학조사에서 리코펜은 심혈관 질환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암시했다. 리코펜은 콜레스테롤 합성을 감소시키고 저밀도 지방 단백질의 저하를 증가시킴으로써 심혈관 질환을 방지할 수 있다. 일련의 시험관 및 생체실험에서 리코펜은피부와 유방, 폐, 간의 암으로부터 보호를 할 수 있음을 보여 주었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역학조사의 결과는 암의 위험 감소에 있어 리코펜의 잠재력에 대한 일관성이 없는 결과만 도출하였다. 소수의 인체에 대한 치료는 규모도 작았고 주로 에비 연구 종단점(연구 목표)에 초점을 맞추어, (영향력이)결정적일 수 없었다.






In 2004,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received two petitions for qualified health claims regarding tomatoes, lycopene, and reduced cancer risk. In a 2007 review, the FDA concluded there was not enough evidence to support a claim that lycopene helps reduce cancer risk. The FDA found there was no evidence of a link between tomato consumption and lung, colorectal, breast, cervical, or endometrial cancers, and there was limited evidence for an association between tomato consumption and reduced risks of prostate, ovarian, gastric, and pancreatic cancers.[11]


2004년에, FDA는 토마토와 리코펜 및 암 위험의 감소에 관한 유효한 건강상의 주장을 받아 달라는 두 건의 청원서를 접수하였다. 2007년의 검토에서, FDA는 리코펜이 암의 위험을 감소하는데 유용하다는주장을 뒷받침할 충분한 증거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FDA는 토마토의 섭취와 폐, 대장, 유방, 자궁경부, 혹은 자궁내막 암과의 연관의 증거가 없고, 토마토 섭취와 전립선과 난소, 위, 및 췌장암의 위험 감소와 연관성에 약간의 증거가 있음을 발견하였다.






Preclinical/Animal Studies


임상 전/동물실험






In vitro studies


시험관 실험






Many in vitro studies have been conducted examining a link between lycopene and prostate cancer.


수많은 시험관 연구에서 리코펜과 전립선암간의 연관을 조사하였다.






Treating normal human prostate epithelial cells with lycopene resulted in dose-dependent growth inhibition, indicating that inhibition of prostate cell proliferation may be one way lycopene may lower the risk of prostate cancer.[12]


정상적인 인간 전립선 상피세포를 리코펜으로 치료한 결과는 성장의 억제는 투여량에 따라 달랐다. 이것은, 전립선암세포의 확산 억제는 리코펜이 전립선암의 위험을 낮출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일 수 있음을 암시한다.






In addition, treating prostate cancer cells with lycopene resulted in a significant decrease in the number of lycopene-treated cells in S phase of the cell cycle, suggesting that lycopene may lower cell proliferation by altering cell-cycle progression. Moreover, apo-12’-lycopenal, a lycopene metabolite, also reduced prostate cancer cell proliferation and may also modulate cell-cycle progression.[13]


덧붙여, 리코펜으로 전립선암 세포를 치료하면 세포주기의 S기에 리코펜으로 치료한 세포들의 수가 크게 감소하는데, 이는 리코펜이 세포주기의 진행을 변경하여 세포확산을 낮출 수 있음을 암시한다. 더욱이, 리코펜 대사물인 apo-12’-lycopenal은 전립선 암세포의 확산을 감소시키고 세포주기의 진행을 조절할 수도 있다.






Some studies have suggested that cancer cells have altered cholesterol-biosynthesis pathways. Treating prostate cancer cells with lycopene resulted in dose-dependent decreases in 3-hydroxy-3-methylglutaryl-CoA (HMG-CoA) reductase (the rate-limiting enzyme in cholesterol synthesis), total cholesterol, and cell growth and an increase in apoptosis. However, adding mevalonate prevented the growth-inhibitory effects of lycopene, indicating that the mevalonate pathway may be important to the anti-cancer activity of lycopene.[14] Lycopene may also affect cholesterol levels in prostate cancer cells by activating the peroxisome proliferator-activated receptor gamma (PPARγ)-liver X receptor alpha (LXRα)-ABCA1 pathway, which leads to decreased cholesterol levels and may ultimately result in decreased cell proliferation. ABCA1 mediates cholesterol efflux, and PPARγ has been shown to inhibit the growth and differentiation of prostate cancer cells. In one study, treating prostate cancer cells with lycopene resulted in increased expression of PPARγ, LXRα, and ABCA1 as well as lower total cholesterol. In addition, when the cells were treated with a PPARγ antagonist, cell proliferation increased while treating cells with a combination of the PPARγ antagonist and lycopene decreased cell proliferation.[15]


일부 연구는 암세포들이 콜레스테롤 생합성 경로를 변경했음을 암시하였다. 리코펜으로 전립선암세포를 치료하면, 리코펜의 투여량에 따라 3-hydroxy-3-methylglutaryl-CoA (HMG-CoA) 환원효소(콜레스테롤 합성에서 비율제한 효소)와 총 콜레스테롤, 세포성장, 및 세포자살의 증가 등이 감소했다. 그러나 메발론산염을 추가하면 리코펜의 성장억제 효과를 방해하였는데, 이는 메발론산염의 경로가 리코펜의 항암 작용에 중요할 수 있음을 암시한다. 리코펜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감소하고 또한 궁그적으로 세포 확산을 감소시킬 수 있는 peroxisome proliferator-activated receptor gamma (PPARγ)-liver X receptor alpha (LXRα)-ABCA1경로를 활성화하여 전립선암세포 내의 콜레스테롤 수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ABCA1는 콜레스테롤의 유출을 조절하고, PPARγ는 전립선암세포의 성장과 분화를 억제하는 것을 보여주었다. 한 연구에서, 리코펜으로 전립선암 세포를 치료하면 총 콜레스테롤을 낮출 뿐 아니라 PPARγ, LXRα, 및 ABCA1의 발현이 증가되었다. 덧붙여, 세포를 PPARγ 길항제로 치료하면 세포의 확산은 증가하고 반면에 PPARγ 길항제와 리코펜의 배합으로 세포를 치료하면 세포의 확산이 감소하였다.






Adding lycopene to medium containing the LNCaP human prostate adenocarcinoma cell line resulted in decreased DNA synthesis and inhibition of androgen-receptor gene-element activity and expression.[16]


LNCaP 인간 전립선 선암을 함유한 배지에 리코펜을 추가하면 DNA 합성의 감소와 안드로겐 수용체 유전자 요소의 작용과 발현의 억제한다.






Some studies have assessed possible beneficial interactions between lycopene and conventional cancer therapies. In one such study, various types of prostate cancer cells were treated with a combination of lycopene and docetaxel, a drug used to treat patients with castration -resistant prostate cancer, or each drug alone. The combination treatment inhibited more cell growth in four of five cell types examined than treatment with docetaxel alone. The findings suggest that the mechanism for these effects may involve the insulin-like growth factor-1 receptor (IGF-1R) pathway.[17]


일부 연구에서 리코펜과 전통적 암 치료법 간에 잠재적으로 유용한 상호작용이 있는지 조사하였다. 그 중 한 연구에서, 다양한 종류의 전립선암 세포를 리코펜과 고환 절제술에 난치성인 전립선암 환자 치료에 사용하는 약인 도세탁셀의 배합, 혹은 각각의 약물 단독으로 치료하였다. 배합치료는도세탁셀 단독치료보다 조사한 5개 세포 중 4개에서 더 많으 STPVH성장을 억제하였다. 이런 효과의 메커니즘은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1 수용체 경로가 연관되었을 가능성을 이 발견은 암시한다.






Animal studies


동물실험






In a chemoprevention study, 59 transgenic adenocarcinoma of the mouse prostate (TRAMP) mice were fed diets supplemented with tomato paste or lycopene beadlets (both preparations contained 28 mg lycopene/kg chow). Mice that received lycopene beadlets exhibited a larger reduction in prostate cancer incidence compared to control mice supplemented with tomato paste, suggesting that lycopene beadlets may provide greater chemopreventive effects than tomato paste.[18]


화학예방 실험에서, 59마리의 TRAMP 생쥐에게 토마토 페이스트와 리코펜 비드릿(두 제품 모두 kg당 28mg의 리코펜 함유)으로 보강된 먹이를 주었다. 리코펜 비드릿을 투여 받은 생쥐는 토마토 페이스트를 먹인 통제군 생쥐들보다 더 큰 전립선암 발병 감소를 보였다. 이것은 리코펜 비드릿이 토마토 페이스트보다 더 많은 화학예방 효과를 제공함을 암시한다.






Ketosamines are carbohydrate derivatives formed when food is dehydrated. In one study, FruHis (a ketosamine in dehydrated tomatoes) combined with lycopene resulted in greater growth inhibition of implanted rat prostate cancer cells than did lycopene or FruHis alone. In addition, in a N-methyl-N-nitrosourea (NMU)/testosterone-induced prostate carcinogenesis model, rats fed a tomato paste and FruHis diet had longer survival times than rats fed only with tomato paste or tomato powder.[19]


케토사민은 음식을 건조시킬 때 형성되는 탄수화물 파생물이다. 한 연구에서 리코펜과 배합된 FruHis(건조 토마토 내의 케토사민)는 리코펜 단독이나 FruHis 단독보다 이식된 쥐 전립선암 세포의 성장 억제효과가 더 컸다.


덧붙여, N-methyl-N-nitrosourea (NMU)/테스토스테론으로 인한 전립선 발암 모델 중에, 토마토 페이스트와 푸르히스 사료로 먹인 쥐들이 토마토 페이스트만이나 토마토 분말로 먹인 쥐들 보다 생존기간이 더 길었다.






Lycopene has also been studied for potential therapeutic effects in xenograft studies. In one study, athymic nude mice were injected with human androgen-independent prostate cancer cells and were treated with either lycopene (4 mg/kg body weight or 16 mg/kg body weight) or beta-carotene (16 mg/kg body weight). Supplementing mice with lycopene or beta carotene resulted in decreased tumor growth.[20] In an in vitro study, the investigators demonstrated the effect of lycopene in androgen-independent prostate cancer cell lines.[21] In another study, nude mice were injected with human prostate cancer cells and treated with intraperitoneal injections of docetaxel, lycopene (15 mg/kg per day) administered via gavage, or a combination of both. Mice exhibited longer survival times and smaller tumors when treated with a combination of docetaxel and lycopene than when they were treated with docetaxel alone.[17]


이종이식異種移植 연구에서, 리코펜의 잠재적 치료효과를 찾기 위해 연구하여 왔다. 흉선이 없는 누드 생쥐에게 안드로겐 비의존성 전립선암 세포를 주사하고, 리코펜(체중 kg당 4mg이나 16mg)이나 베타카로틴 (체중 kg당 16mg)중 하나로 치료하였다. 리코펜이나 베타카로틴으로 보충한 쥐들은 종양의 성장이 감소되는 결과가 초래되었다. 한 시험관 실험에서, 연구자들은 안드로겐 비의존성 전립선암 세포계에서 리코펜의 효과를 시현하였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누드 생쥐에게 인간 전립선암 세포를 주사한 후 도세탁셀의 복강 내 주사와 튜브를 통한 리코펜의 투여(매일, 체중 kg당 15mg) 혹은 이 두 가지의 배합으로 치료하였다. 생쥐들은 etpxkrtpf로만 치료했을 때보다 도세탁셀과 리코펜의 배합으로 치료했을 때, 생존은 길어지고 종양은 작아졌다.






Human Studies


인체실험






Epidemiologic studies


역학조사






Several epidemiologic studies have assessed potential associations between lycopene intake and prostate cancer incidence.


몇 건의 역학조사를 통하여 리코펜의 섭취와 전립선암 발병 간의 연관성을 조사하였다.






Epidemiological studies have demonstrated that populations with high intake of dietary lycopene have lower risks of prostate cancer.[11-16] Prospective and case control studies have shown lycopene to be significantly lower in the serum and tissue of patients with cancer than in controls,[11,17-20] while other studies have failed to demonstrate such a connection.[22]


식이 리코펜의 섭취가 많은 집단이 전립선암 위험이 보다 낮았음을 역학조사를 통해 보여주었다. 전향적 및 사례연구에서 통제군보다 암 환자의 혈청과 조직에서 리코펜이 눈에 띄게 낮은 것을 보여 준 반면, 다른 연구에서는 그런 연관성을 보여주지 못했다.






An association between lycopene serum concentration and risk of cancer was also examined in men participating in the Kuopio Ischaemic Heart Disease Risk Factor (KIHD) study in Finland. In this prospective cohort study, an inverse association between lycopene levels and overall cancer risk was observed, suggesting that higher concentrations of lycopene may help lower cancer risk overall. Men with the highest levels of serum lycopene had a 45% lower risk of cancer than did men with the lowest levels of lycopene (risk ratio, 0.55; 95% CI, 0.34–0.89; P = .015). However, when the analysis was restricted to specific cancer types, an association was observed for other cancers (risk ratio, 0.43; 95% confidence interval [CI], 0.23–0.79; P = .007) but not prostate cancer.[23]


리코펜의 혈청 농도와 암의 위험 간의 연관성을 핀란드의 Kuopio Ischaemic 심장병 위험요소(KIHD) 연구에 참가한 남성들을 대상으로 조사하였다. 이 전향적 집단 연구에서, 리코펜의 수치와 전반적인 암 위험 간의 역(반비례) 연관성을 관찰하였다. 이것은 리코펜의 농도가 높을수록 대체로 암의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혈청 리코펜의 수치가 가장 높은 남성은 리코펜 수치가 가장 낮은 남성에 비해 암의 위험이 45%가 낮았다(risk ratio, 0.55; 95% CI, 0.34–0.89; P = .015). 그러나 분석을 특정 암 종류에 국한했을 때 다른 암에서는 연관성이 보였지만 전립선암에서는 없었다.






A 2004 meta-analysis of studies investigating tomato intake and prostate cancer risk found a small positive effect of tomato products on risk reduction. Among men who consumed high amounts of raw tomato products, the relative risk (RR) of prostate cancer was 0.89 (95% CI, 0.80–1.00), compared with men who ate the least amount of raw tomatoes. For men who consumed the most cooked tomato products, the RR was 0.81 (95% CI, 0.71–0.92).[24]


토마토의 섭취와 전립선암 위험을 조사한 연구의 메타분석에서 위험 감소에 대한 작은 긍정적 효과를 발견하였다. 날 토마토를 많이 섭취한 남성들 가운데서, 날 토마토를 가장 적게 먹은 남성들과 비교하여 전립선암의 상대적 위험도는 0.89였다. 가장 토마토를 잘 요리한 것을 섭취한 남성의 상대적 위험도는 0.81이었다.






The National Cancer Institute's Prostate, Lung, Colorectal, and Ovarian (PLCO) Cancer Screening Trial is an ongoing, prospective study that has been a source of subjects for investigations of an association between lycopene intake and prostate cancer risk. A 2006 study examined lycopene and tomato product intakes and prostate cancer risk among PLCO participants who had been followed up for an average of 4.2 years. Lycopene and tomato product intakes were assessed via Food Frequency Questionnaires. Overall, no association was found between dietary intake of lycopene or tomato products and the risk of prostate cancer. However, among men with a family history of prostate cancer, increased lycopene consumption was associated with decreased prostate cancer risk.[25] A follow-up study was conducted that examined serum lycopene and risk of prostate cancer in the same group of PLCO participants. The results suggest that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serum lycopene concentrations between healthy participants and participants who developed prostate cancer.[26]


국립암연구소의 전립선과 폐, 대장, 및 난소(PLCO)암 검진 실험은 현재 진행 중이며, 이 실험은 리코펜 섭취와 전립선암 위험 간의 연관을 조사하는 대상자들의 공급원이었던 전향적 연구였다. 한 건의 2006년 연구에서는, 평균 4.2년의 후속관찰을 한 PLCO 참가자들 중에서 리코펜과 토마토 섭취와 전립선암 위험을 조사했다. 리코펜과 토마토 제품의 섭취는 식품 취식 빈도 설문서를 통하여 평가하였다. 결론적으로, 리코펜이나 토마토 제품의 섭취와 전립선암의 위험 간의 연관은 찾을 수 없었다. 그러나 전립건암의 가족력이 있는 남성들 가운데서, 리코펜 섭취의 증가는 전립선암 위험의 감소와 유관하였다. 동일한 집단의 PLCO 참가자 중에 혈청 리코펜과 전립선암의 위험을 조사한 한 건의 후속 실험이 있었다. 그 결과는 건강한 참가자와 전립선암이 발병한 참가자의 혈청 리코펜 농도 눈에 띄는 차이가 없음을 보였다.






The variability in these epidemiological study results may be related to lycopene source; exposure misclassification; lack of a dose response; and confounding lifestyle factors, such as obesity, use of tobacco and alcohol, other dietary differences, varying standardization of quantities and compositions of lycopene, geographical location, and genetic risk factors. Given these caveats, results based on epidemiological evidence should be interpreted with caution.


이런 역학조사 결과의 가변성은 리코펜 소스(공급원)와 노출 오분류, 투여량 반응의 보족 및 비만, 흡ㅇㄴ과 음주, 기타 식단의 차이, 리코펜의 양과 구성에 대한 다양한 표준화, 지리적 위치, 및 유전적 위헌인자 같은 자료 교란의 여지가 있는 생활양식 인자들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 이런 주의사항을 감안해도, 역학적 증거에 근거한 결과들은 주의를 기울여 해석해야한다.






Intervention studies


개입치료 연구






A number of clinical studies have been conducted investigating lycopene as a chemopreventive agent and as a potential treatment for prostate cancer.


리코펜을 전립선암에 대한 화학예방제와 잠재적 치료제로서 연구를 수행한 일련릐 임상실험들이 있었다.


 


 


Healthy males participated in a crossover design study that attempted to differentiate the effects of tomatoes from those of lycopene. After study entry, the participants consumed their usual diet for 1 week followed by a 2-week washout period on a lycopene-free diet. Next, they were randomly assigned to consume either yellow tomato paste (0 mg/day lycopene) (Group 1) or red tomato paste (16 mg/day lycopene) (Group 2) for 1 week as part of their regular diets, followed by a second 2-week washout period. Then, the participants in Group 1 crossed over to red tomato paste, and the participants in Group 2 crossed over to yellow tomato paste for 1 week as part of their regular diets, followed by a third 2-week washout period. Finally, the participants in Group 1 took a capsule of lycopene (16 mg/day) and the participants in Group 2 took a placebo daily for 1 week. Circulating lycopene levels increased only after consumption of red tomato paste and the lycopene capsules. Changes in serum prostate-specific antigen (PSA) level, antioxidant status, and insulin-like growth factor-1 level were not modified by the consumption of tomato paste and lycopene. When prostate cancer cells were treated in vitro with sera collected from participants after red tomato paste consumption, insulin-like growth factor binding protein-3 (IGFBP-3) and the ratio of Bax to Bcl2 were up regulated, and cyclin-D1, p53, and Nrf-2 were down regulated compared to expression levels obtained using sera taken after the first washout period. Intermediate gene expression changes were observed using sera collected from participants after yellow tomato paste consumption. These findings suggest that lycopene may not be the only factor responsible for the protective effects of tomatoes.[27]


토마토의 효과와 리코펜의 효과를 구분하려한 한 건의 교차 기획 연구에 건강한 남성들이 참가하였다. 실험(연구) 등록 후, 참가자들은 1주일간 자신들의 평상식을 한 뒤 2주간의 무 리코펜 식사에 의한 세척기간이 뒤따랐다. 그 다음에, 그들은 정식 식사의 일환으로 1주일 간 노란 토마토 페이스트(매일 0mg의 리코펜)(1그룹)나 붉은 토마토 페이스트(매일 16mg의 리코펜)(2그룹)에 무작위로 배정되었다. 그리고는 다시 2주일의 세척기간이 이어졌다. 그런 후, 1주일간 정식 식사의 일환으로 1그룹 참가자들은 붉은 토마토 페이스로로 교체되었고 2그룹 참가자들은 노란 토마토 페이스트로 교체되었다. 그런 뒤, 2주일간의 세척기간이 이어졌다. 최종적으로, 1주일 간 1그룹 참가자들은 매일 리코펜 캡슐을, 2그룹 참가자들은 플라시보를 섭취했다. 순환 리코펜 수치는 단지 붉은 토마토 페이스트와 리코펜 캡슐을 섭취한 후에만 증가하였다. 혈청 PSA 수치의 변화와 항산화 상태 및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1 수치는 토마토 페이스트와 리코펜 섭취에 의해서도 수정되지 않았다. 전립선 암세포를 시험관 내에서 붉은 토마토 페이스트 섭취 후 참가자에게서 채취한 혈청으로 치료했을 때, 첫 번 세척기간 후에 채취한 혈청을 이용하여 얻은 발현 수치에 비하여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 결합 단백질-3(IGFBP-3)와 Bax to Bcl2의 비율이 상향 조절되었고, cyclin-D1, p53, 및 Nrf-2들은 하향 조절되었다. 노란 토마토 페이스트 섭취 후 참가자로부터 채취한 혈청을 사용했을 때, 잠정적인 유전자 발현의 변화가 관찰되었다.


이런 발견은 리코펜은 토마토의 보호 효과를 책임지는 유일한 요소가 아닐지 모른다는 것을 암시한다.






In another study, the effect of tomato sauce on apoptosis in benign prostate hyperplasia (BPH) tissue and carcinomas was examined. Patients who were scheduled for prostatectomy were given tomato sauce pasta entrees (30 mg/day of lycopene) to eat daily for 3 weeks before surgery. Patients scheduled for surgery who did not receive the tomato sauce pasta entrees served as control subjects. Those who consumed the tomato sauce pasta entrees exhibited significantly decreased serum PSA levels and increased apoptotic cell death in BPH tissue and carcinomas.[28]


또 다른 연구에서, 양성 전립선 이상증식(BPH) 조직과 전립선암의 세포자살에 관한 토마토소스의 효과를 조사하였다. 전립선 절제수술이 예정된 환자들에게 수술 전 3주 동안 매일 토마토소스 파스타 앙뜨레를 공급(매일 리코펜 30mg에 해당)하였다. 토마토소스 파스타 앙뜨레를 먹지 않은 수술 예정 환자들은 통제 대상으로 기여하였다. 토마토소스 파스타 앙뜨레를 취식한 사람들은뚜렷하게 감소된 혈청 PSA 수치와 전립선 이상형성 조직 및 전립선암의 증가된 세포자살을 나타냈다.






In a third study, patients with high-grade prostate intraepithelial neoplasia (HGPIN) received 4 mg of lycopene twice a day or no lycopene supplementation for 2 years. A greater decrease in serum PSA levels was observed in those treated with lycopene supplements, compared with those who did not take the supplementation. During follow-up, adenocarcinomas were diagnosed more often in patients who had not received the supplements than in patients who had received lycopene (6/20 vs. 2/20). These findings suggest that lycopene may be effective in preventing HGPIN from progressing to prostate cancer.[29] In another study, men at high risk of prostate cancer (e.g., HGPIN) were randomly assigned to receive a daily multivitamin (that did not contain lycopene) or the same multivitamin and a lycopene supplement (30 mg/day) for 4 months. No statistically-significant difference was observed in serum PSA levels between the two treatment groups. These findings suggest that, although lycopene supplements may be safe to take for at least 4 months, they may not affect PSA levels.[30]


세 번째 연구에서, 고등급 전립선 상피내 신생물(HGPIN) 환자들은 2년간 하루에 두 번 4mg의 리코펜을 투여 받거나 혹은 리코펜 보충을 받지 않았다. 리코펜 보조제로 치료를 받은 사람들은 받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혈청 psa 수치가 크게 감소한 것이 관찰되었다. 후속 관찰 중에, 리코펜 보충을 받은 환자보다 받지 않은 환자들 중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선암 진단을 받았다(2/20대 6/20). 이 발견이 의미한 바는 리코펜은 HGPIN이 전립선암으로 진행되는 것을 방지하는데 유효할 수 있다는 것이다. 도 다른 연구에서, 전립선암 고위험자들(예를 들면, HGPIN)은 4개월 동안 매일 종합 비타민(리코펜 무함유)을 받거나 혹은 같은 종합 비타민과 리코펜 보충(매일 30mg)을 받도록 무작위로 배정되었다. 이 두 치료 그룹 간에 혈청 PSA 수치에서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차이는 관찰되지 않았다. 이런 발견은, 비록 리코펜 보조제가 최소 4개월 동안은 섭취하기 안전하지만 , 이것이 PSA 수치에는영향을 미칠 수 없다는 것을 암시한다.






Other studies have examined the potential therapeutic effect of lycopene-containing products in patients with prostate cancer. The effects of lycopene supplementation on prostate tissue and prostate cancer biomarkers were investigated in patients with localized prostate cancer in a 2002 pilot study. Patients received lycopene supplements (30mg/day) or no intervention twice daily for 3 weeks prior to radical prostatectomy. Patients who received the lycopene supplements had smaller tumors and lower serum PSA levels than patients who did not receive the supplements. These results suggest that lycopene may be beneficial in prostate cancer treatment.[31] A 2006 study investigated whether lycopene supplements (10 mg/day) would affect PSA velocity in patients with localized prostate cancer over the course of 1 year of treatment. There was a statistically significant decrease in PSA velocity following lycopene treatment as well as a large, but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increase in PSA doubling time.[32]


다른 연구에서는 전립선암 환자에게 리코펜을 함유한 제품의 잠재적 치료효과를 시험하였다. 전립선 조직과 전립선암 생물지표에 대한 리코펜 보조제의 효과를 200년의 한 사전조사에서 국소 전립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하였다. 환자들은 근치적 전립선 절제술 전에 3주일간 매일 2회씩 리코펜 보조제를 투여 받거나 아무런 치료를 받지 않았다. 리코펜 보조제를 받은 환자들은 받지 않은 환자들보다 종양도 작았고 혈청 PSA 수치도 낮았다. 이 결과는 리코펜이 전립선암 치료에 유효할 수 있음을 암시한다. 2006년의 한 실험에서 리코펜 보조제(일일, 10mg)가 1년 이상의 치료 중에 국소 전립선암 환자의 PSA 속도(PSA의 속도가 고속이면 암의 징후일 수 있다.)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조사하였다. 리코펜 치료 후, 통계적으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PSA의 배가시간뿐 아니라 PSA의 속도를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감소가 있었다.






In a phase II, randomized, placebo-controlled trial,[33] 45 men with clinically localized prostate cancer received either 15, 30 or 45 mg of lycopene or no supplement from time of biopsy to prostatectomy (30 days). Plasma lycopene increased from baseline to the end of treatment in all treatment groups, with the greatest increase observed in the 45 mg lycopene-supplemented arm. No toxicity was reported. Overall, men with prostate cancer had lower baseline levels of plasma lycopene, similar to levels observed in previous studies in men with prostate cancer. At the 30 mg lycopene dose level, a moderate decrease in mean free testosterone and a significant increase in mean plasma estradiol was observed (24.90 [+/−7.94] to 32.30 [+/−7.93]; P = .02). In addition, significant increase in serum SHBG (39.31 [+/−16.04] to 45.67 [+/−19.83]; P = .022) and total estradiol (27.54 pmol/L [SD 7.82] to 37.64 pmol/L [SD12.65]; P = .006) was observed in the 45 mg/day lycopene-supplemented arm, with no significant change in serum testosterone. However, serum testosterone and SHBG levels in the control group remained unchanged. The mean difference between groups who received the lycopene supplementation demonstrated a lower percentage of cells expressing Ki-67, compared with the control group. Notably, 75% of subjects in the 30 mg lycopene-supplemented arm had a decrease in the percentage of cells expressing Ki-67, compared with the subjects in the control group, where 100% of the subjects observed an increase. These changes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compared with the changes in the control arm for this sample size and duration of intervention. Although antioxidant properties of lycopene have been hypothesized to be primarily responsible for its beneficial effects, this study suggests that other mechanisms mediated by steroid hormones may also be involved.[33]


한 건의 2상, 무작위, 플라시보 통제실험에서, 임상적으로 국소 전립선암 환자 45명이 생검부터 전립선 절제술을 받을 때까지(30일), 15, 30 혹은 45mg의 리코펜을 투여 받거나 아무 보조제도 받지 않았다. 혈장 리코펜은 모든 치료 그룹에서 기준선부터 치료가 끝날 때까지 증가했고, 특히 45mg의 리코펜 보조제 부문에서 가장 큰 증가가 관찰되었다. 독성의 보고는 전혀 없었다. 종합적으로, 전립선암 환자들에 대한 이전의 연구에서 관찰된 수준과 비슷하게, 전립선암 환자들은 혈장 리코펜의 기준선 수치가 보다 낮았다. 30mg 리코펜 투여 수준에서, 평균 무 테스토스테론의 적절한 감소와 평균 혈청 에스트라디올(강력한 난소 호르몬의 일종)뚜렷한 증가가 관찰되었다. 덧붙여, 혈청 SHBG와 총 에스트라디올의 뚜렷한 증가가 매일 45mg의 리코펜 보충 부문에서 관찰되었지만 혈청 테스토스테론의 은 뚜렷한 변화가 없었다. 그러나 통제 그룹의 혈청 테스토스테론과 SHBG(성 호르몬 결합 글로불린)수치는 변화가 없었다. 통제그룹과 비교했을 때 리코펜 보조제를 받은 그룹간의 평균차이(개별 그룹과 그룹의 평균값과의 차이)는 ki-67 단백질을 발현하는 세포의 비율이 낮게 나타났다. 주목할 것은, 대상자의 100%가 증가를 목격한 통제그룹의 대상자들에 비해, 30mgM 리코펜 보충 그룹의 75% 대상들은 ki-67 단백질을 나타내는 세포의 비율이 감소하였다. 이 표본의 크기와 치료 기간에 대한 통제부문의 변화와 비교했을 때, 이런 차이는 통계적으로 의미가 없었다. 비록 리코펜의 항산화 성분이 그 유용성의 주 원인일 것이라는 가정이 있지만, 이 연구의 결과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에 의해 매개된 다른 메커니즘이 연관되었을 수도 있음을 암시한다.






In one study, prostate cancer patients (N = 36) who had biochemical relapse following radiation therapy or surgery received lycopene supplements twice daily for 1 year. There were six cohorts in the study, each receiving a different dose of lycopene (15, 30, 45, 60, 90, or 120 mg/day). Serum PSA levels did not respond to lycopene treatment. Plasma lycopene levels rose and appeared to plateau by 3 months for all doses. The results indicate that, although lycopene may be safe and well tolerated, it did not alter serum PSA levels in biochemically relapsed prostate cancer patients.[34]


한 건의 실험에서 방사선요법이나 수술 후 생화학적으로 악화된 전립선암 환자(36명)들은 1년간 매일 2회의 리코펜 보충을 받았다. 6개의 그룹이 있어 각기 다른 리코펜 투여를 받았다(15, 30, 45, 60, 90, 및 120mg/일). 혈청 PSA 수치는 리코펜 치료에 반응하지 않았다. 혈청 리코펜 수치는 상승했고 투여량과 관계없이 3개월간 일정한 높이를 보였다. 이 결과가 의미하는 바는, 리코펜이 안전하고 치료에 무리가 없지만, 생화학적으로 악화된 전립선암 환자들의 혈청 PSA 수치는 변경시키지 못했다는 것이다.






In a 2004 open-label study, patients with hormone-refractory prostate cancer (HRPC) (N = 20) received lycopene supplements daily (10 mg/day of lycopene) for 3 months. Of the study's participants, 50% had PSA levels that remained stable, 15% showed biochemical progression, 30% showed a partial response, and one patient (5% of the total sample) exhibited a complete response after treatment. [35] In a phase II study, HRPC patients took lycopene supplements daily (15 mg of lycopene/day) for 6 months. By the end of the study, serum PSA levels had almost doubled in 12 of the 17 patients, and 5 of 17 patients had achieved PSA stabilization. Although this was a small study without a control group, the results suggest that lycopene may not be beneficial for patients with advanced prostate cancer.[36]


2004년, 한 건의 내용 공개 실험에서, 호르몬치료 난치성 전립선암 환자(HRPC)들(20명)은 3개월간 매일 리코펜 보충치료(일, 10mg)를 받았다. 실험 참가자중에, 치료 후 50%는 PSA 수치가 안정적이었고, 15%는 생화학적 진행을 보였으며, 30%는 부분반응을, 그리고 1명은 완전반응을 보였다. 한 건의 2상 임상실험에서, HRPC 환자들이 6개월간 리코펜 보충(일, 15mg)을 받았다. 실험이 끝날 무렵에, 17며의 환자 중 12명은 혈청 PSA 수치가 거의 두배가 되었고 17명 중 5명은 PSA의 안정화를 얻었다. 비록 이 연구는 통제그룹도 없고 소규모였지만, 리코펜은 진행성 전립선암 환자들에게 유용할 수 있음을 결과가 암시한다.






In another study, 46 patients with androgen-independent prostate cancer consumed either tomato paste or tomato juice daily (both preparations provided 30 mg of lycopene/day) for at least 4 months. Only one patient in this study exhibited a decrease in PSA level, suggesting that lycopene may not be effective therapy for patients with androgen-independent prostate cancer. A number of participants experienced gastrointestinal side effects after eating the tomato paste or drinking the tomato juice.[37]


또 다른 실험에서, 안드로겐 비의존성 전립선암 환자 46명은 최소 4개월간 토마토 페이스트나 혹은 토마토 주스(두 제품 모두 일일 리코펜 30mg 제공)를 매일 섭취하였다. 이 실험에서 단지 한명만 PSA수치가 감소했는데, 이는 리코펜이 안드로겐 비의존성 전립선암 환자에게는 효과적인 치료가 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약간수의 환자들은 토마토 페이스트나 혹은 토마토 주스를 섭취한 후 위장관의 부작용을 경험했다.






In one 2011 study that explored the effects of lycopene and fish oil supplements on gene expression, men with low-risk prostate cancer were randomly assigned to receive lycopene (30 mg of lycopene/day), fish oil (3 g of fish oil capsules/day), or a placebo daily for 90 days. Gene expression analysis showed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tial expression of individual genes associated with the consumption of fish oil or lycopene supplements. However, pathway analysis revealed that an oxidative stress response pathway was significantly modulated following lycopene or fish oil supplement use compared with placebo (fish oil: P = .01, lycopene: P = .001).[38]


2011년, 유전자 발현에 관한 리코펜과 생선유油 보충제의 효과를 실험한 한 건의 연구에서, 전립선암 저 위험 군 남성들은 90일간 매일 리코펜(일, 30mg)과 생선유(일, 3g의 생선유) 혹은 플라시보를 투여 받았다. 유전자 발현 분석에서, 생선유나 혹은 리코펜 보충과 관련된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개인 유전자의 차등발현은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경로분석을 해보니, 플라시보와 비교할 때 리코펜이나 혹은 생선유 보충제의 사용 후 산화 스트레스 반응 경로가 뚜렷하게 조절되었음을 보였다.






Current Clinical Trials


진행 중 임상실험






Check NCI’s list of cancer clinical trials for CAM clinical trials on lycopene for prostate cancer that are actively enrolling patients.


활발하게 환자를 등록하고 있는 전립선암에 대한 리코펜에 관한 보완 및 대체의학 임상실험을 찾으려면 암 임상실험에 대한 NCI 목록을 조사하라.






General information about clinical trials is also available from the NCI Web site.


임상실험에 대한 일반정보는 NCI 웹 사이트에서도 볼 수 있다.






Adverse Effects


부작용






Lycopene has been well tolerated in a number of clinical trials involving prostate cancer patients.[27,29,30,32,35] When adverse effects occurred, they tended to present as gastrointestinal symptoms[37] and, in one study, the symptoms resolved when lycopene was taken with meals.[36] Another study reported that one participant withdrew because of diarrhea.[34]


리코펜은 전립선암을 포함한 일련의 임상실험에서 별 문제가 없었다. 부작용이 발생했을 때, 위장관 증세를 보이는 경향이 있었고, 한 연구에서 리코펜을 식사와 함께 섭취하니 증세가 사라졌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한 환자는 설사 때문에 실험에서 탈퇴했다고 전했다.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has accepted the determination by various companies that their lycopene-containing products meet the FDA’s requirements for the designation of Generally Recognized as Safe (GRAS).[39]





미 식약청은 자신들의 리코펜 함유 제품들이 “일반적으로 안전하다고 인정된” 것(GRAS)의 지정을 위한 FDA의 요구를 충족시킨다는 여러 회사들에 의한 결정을 승인하였다.


 


 


댓글쓰기
관리자    전립선 암, 영양 및 건강보조식품 : 변형(완화) 감귤류 펙틴(Modified Citrus
관리자    전립선 암, 영양 및 건강보조식품 녹차(Green Tea)
목록